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가장 큰 슈퍼문, 20일에 뜬다…관건은 날씨

최종수정 2019.02.18 16:29 기사입력 2019.02.18 16:29

댓글쓰기

작은 달(왼쪽)과 슈퍼문 비교.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작은 달(왼쪽)과 슈퍼문 비교.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올해 가장 큰 슈퍼문이 정월대보름 다음날인 20일 밤 모습을 드러낸다.


18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슈퍼문은 20일 0시54분께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뜨는 달은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9월14일)보다 14% 가량 더 커 보일 전망이다. 이유는 '망'(望)인 동시에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기 때문이다. '망'은 달이 가장 둥글게 되는 때를 뜻한다.


슈퍼문은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평소보다 크게 보이는 달을 의미한다. 타원형 궤도로 지구를 공전하는 달은 지구와 달의 거리에 따라 관측 크기가 달라진다. 지구와 달 사이가 가까워질수록 보름달이 더 둥글고 크게 보이는 이유다.


슈퍼문이 뜰 때 지구와 달 거리는 약 35만7151km다. 지구와 달 사이 평균거리인 38만4400km보다 가깝다.


또 맨눈으로는 실제로 얼마나 커 보이는 것인지 식별하지 못할 수도 있다. 관측 관건은 날씨인데 이날 하늘에 구름이 낄 것으로 예보돼 슈퍼문을 실제로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