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 산단' 내일 발표…창원·반월시화 유력

최종수정 2019.02.18 11:20 기사입력 2019.02.18 11:20

댓글쓰기

ICT 도입 기업 생산성·근로자 삶의 질 높이는 산업단지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올해 처음 도입하는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스마트 산단)'로 경상남도 창원과 경기도 반월ㆍ시화 산업단지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지방자치단체, 산업통상자원부, 중기벤처기업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19일 관계부처 민관합동협의회에서 스마트 산단 2곳을 최종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스마트 산단이란 산업단지에 정보통신기술(ICT)을 도입해 기업의 생산성과 근로자 삶의 질을 높이고 신산업 창출을 돕는 것으로 기존 스마트공장이 산업단지로 확장된 개념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도청에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보고회'를 열고 이번에 확정하는 2곳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10곳의 스마트 산단과 스마트 공장 3만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스마트 산단 기획단을 구성했으며 올해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예산으로 1조2086억원을 배정했다.


정부는 산단에 입주한 스마트 공장과 산ㆍ학ㆍ연 간 데이터와 자원을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산단형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민관이 함께 '제조데이터 공유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데이터 공개가 가능한 수준을 정하고 보안상 안전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종합컨설팅 지원사업 등을 활용할 방침이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산단 내 기업들이 공동 활용할 수 있는 업종별 협업 솔루션 개발도 돕는다.


산단에 첨단 인프라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근로자들이 당장 체감할 수 있는 지능형 교차로ㆍ주차장, 환경ㆍ안전관제센터, 스마트 부스 등을 구축하고, 장기적으론 미래형 자율주행 인프라나 환경 예측관리시스템을 도입한다. 태양광,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 등 에너지 인프라를 조성하고 통합 에너지 거래 플랫폼도 만든다. 산단의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문화ㆍ체육 시설 등이 모인 복합문화센터를 13개소 설치하고 산단형 공동 직장어린이집을 2020년까지 100개로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산업적 중요성, 파급효과, 지역의 준비상황과 의지 등을 고려해 스마트 산단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가장 유력시 되는 곳은 창원 산단이다. 자동차 등 제조업 중심지란 점을 내세우고 있다.


앞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스마트 산단을 기반으로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같은 경남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피력했다. 허성무 창원시장도 ICT를 기반으로 한 기계융합, 스마트 산단으로 제조업을 부활시키겠다고 말했다. 더욱이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이 참석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 보고회를 경남도청에서 개최한 것도 스마트 산단 선정을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다.


또다른 유력 후보지인 반월ㆍ시화 산단은 주력 산업 집적도(금형ㆍ주조 등 뿌리산업 5200개사), 대학ㆍ연구소 연계 가능성(한국산업기술대 인접) 등의 조건을 갖췄다. 특히 반월ㆍ시화 산단이 스마트 산단으로 재탄생되면 노후 산단의 오명을 씻게 된다. 반월ㆍ시화 산단은 1977년 국가 산단으로 지정된 후 경기지역 총샌산의 약 50%를 차지하는 등 지녁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왔다. 그러나 노후화로 지난해 평균 공장 가동률이 70%에 맴돌며, 전국 평균 공장 가동률(80.8%)에 10% 가량 뒤처지고 있다.


이 밖에도 남동 산단, 미포 산단, 구미 산단 등이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동일한 업종의 기업과 학교, 연구소가 모여 있어 두터운 신뢰관계와 협업 경험을 형성하고 있는 산단에부터 제조혁신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스마트 산단 선도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