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께 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

최종수정 2019.02.18 11:10 기사입력 2019.02.18 11:10

댓글쓰기

"함께 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


삼성전자 사회공헌 뉴비전 발표

읍·면·도서 청소년 무료교육 등

미래세대 교육투자 역점 추진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박소연 기자] 삼성전자가 '함께 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이라는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을 발표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와 함께 미래 성장 산업의 리딩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의미가 함께 담겨 있다. 이같은 뉴비전에 따라 삼성전자는 미래세대에 대한 교육 투자를 역점 추진하기로 했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와 사내 방송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사회공헌 비전과 테마를 발표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임직원 메시지를 통해 "삼성전자의 50년간 성공의 원동력이 된 5대 핵심가치 중 '인재제일'과 '상생추구'의 핵심가치를 근간으로 사회공헌 비전과 테마를 재정립했다"고 설명했다.


김현석 사장은 "우리가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래 교육의 새로운 모델을 실천해 가자"고 제안한 뒤 "어떤 사회공헌 활동도 진정성이 없으면 껍데기에 불과하다"면서 "임직원이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변화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동진 사장은 "사회적 가치를 생각하지 않는 기업은 고객이나 세상과도 소통할수 없다"면서 "'성과'와 '나눔'이라는 두 가치가 균형을 이뤄 존경받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는 길에 임직원들이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은 사람이 가진 고유한 잠재 역량이 최대한 발휘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청소년 교육(Education for Future Generations)'을 새로운 사회공헌 테마로 제시했다. 대한민국을 이끌 차세대 주자인 청소년들이 미래 인재의 역량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교육프로그램 등을 확대 재정비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교육 환경이 열악한 읍ㆍ면ㆍ도서 청소년들에게 무료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것과 함께 미래형 인재를 양성하는 데 청소년 교육의 초점을 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청소년 소프트웨어 교육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2013년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청소년 소프트웨어 교육을 시작했다. 초ㆍ중ㆍ고등학생들이 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해 창의 융합적 미래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전국의 교사, 교수 등 교육 전문가들이 모인 미래교사단을 통해 학년, 수업시수, 수업형태 등 기존의 틀을 깬 다양한 교육혁신 실험을 시도하고 있다. 2016년까지 학생 4만 명, 교사 1400명이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경험했다.


이에따라 삼성전자는 기존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 외에 청소년들이 사물인터넷(ICT),빅테이터 등 미래 성장 산업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를 추가할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과 테마는 삼성전자 주도로 만들어졌지만 사실상 전 삼성 계열사에 적용될 것"이라며 "그룹 차원에서 사회공헌과 테마가 진화돼 전임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실천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