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동여담] 143번 버스

최종수정 2019.02.18 11:09 기사입력 2019.02.18 11: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서울 143번 버스는 전국에서 하루 평균 승객이 가장 많다.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하루 평균 4만5260명이 탔다.


143번 버스는 성북구 정릉동에서 강남구 개포동까지 서울 중심부를 관통한다. 미아리, 창경궁, 대학로, 종로, 을지로, 해방촌,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압구정, 경기고교, 은마아파트, 대치역 등을 지난다. 이야깃거리가 많은 곳들이다.


143번은 2012년 상영된 영화 '건축학 개론'에도 소개됐다. 건축학 개론을 강의하는 교수가 "서울이 의외로 넓다. 사는 곳에서 가장 멀리까지 가보라"고 한다. 정릉에 사는 주인공 이제훈과 수지가 710번 버스를 타고 강남구까지 간다. 710번은 현재 143번의 전신이다.


영화에서 유연석은 서초동에 산다. 교수가 그에게 보광동이 어딘지 아느냐고 묻는다. 유연석이 서울에 있는 거냐고 반문한다. "강 건너 윗동네도 몰라?". "아직 강북은 잘 몰라 가지고."


서울시도 공식 관광정보 웹사이트 '비지트 서울넷(Visit Seoul.net)'에서 '143번 버스로 떠나는 서울여행'을 소개하고 있다. 이 페이지에서 서울시티투어버스 외에 소개되는 버스는 143번이 유일하다.

문화부 기자로 일하면서 143번을 타는 일이 잦다. 해방촌에서 대학로로 갈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이다. 콩나물시루 같은 버스를 몇 번 타면서 대체 어떤 사람들이 타고 다니는지 궁금해졌고 143번의 정체성을 알게 됐다.


사람이 많으면 자연스레 이야깃거리가 많아진다. 143번은 대학로로 향했던 많은 예술인들에게도 영감의 원천이 됐을 터. 을지로만 해도 최근 재개발 문제로 한창 논란이 되고 있다. 143번 버스를 타고 가는 많은 사람들은 또 어떤 이야기를 전할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