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금융투자, 5000억 규모 대구 도원동 개발 업무협약

최종수정 2019.02.17 18:34 기사입력 2019.02.17 1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하나금융투자가 '자갈마당'으로 알려진 대구 도원동 홍등가 일대를 개발하는 사업의 금융업무를 맡는다.


하나금융투자는 대구 중구 도원동 3의 11일대를 주상복합단지로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15일 대구시와 하나자산신탁, 민간 개발 시행사인 도원개발과 4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개발사업은 도원동 자갈마당 일대 1만9080㎡에 지하 6층, 지상 49층 아파트 891가구와 오피스텔 267가구 등 1150여가구 규모로 추진되며 오는 8월 착공해 2023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 부동산금융본부는 50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PF론)을 제공하는 등 자갈마당 개발사업의 금융업무를 지원하기로 했다.


자갈마당은 일제강점기부터 100년 넘게 유지돼 온 홍등가다. 대구시는 이 지역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노력해왔다. 민간개발 시행사 도원개발은 지난달 10일 자갈마당 일대 개발을 위한 사업계획 승인을 대구시에 신청했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하나금융투자가 도원동 주상복합단지 개발 사업에 참여해 지역사회 발전에 일조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공익을 추구하며 함께 성장하는 금융을 실천하기 위한 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