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생명, The간편한 건강종신보험 출시

최종수정 2019.02.17 18:02 기사입력 2019.02.17 18:02

댓글쓰기

한화생명, The간편한 건강종신보험 출시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한화생명은 당뇨·고혈압 등 보험가입이 까다로운 유병자도 가입할 수 있는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보험에 대한 수요는 높지만 병력이나 고령으로 보험가입에 제한을 받았온 고객에게 적합하다. 경증 질환을 갖고 있거나, 과거 병력이 있더라도 고지항목 3가지에 해당되지 않으면 가입할 수 있다.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의사 소견 △최근 2년 내 입원·수술 이력 △최근 5년 내 암으로 진단, 입원, 수술 받은 이력 등이다. 고혈압, 당뇨는 물론 어떤 병력을 갖고 있어도 위 항목에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 할 수 있다.


가입 가능 연령도 확대했다. 젊은 나이에도 만성질환 발생이 증가하는 것을 감안해 30세부터 가입 가능하다. 기존 유병자 상품은 대부분 40세부터 가능했다.


또 주계약을 통해 사망뿐 아니라 3대 성인질병을 보장한다. 보험기간 중 특정암(유방암 및 전립선암 이외의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진단 시 진단자금을 지급한다.

예를 들어 3대 성인질병으로 진단받으면 6000만원을 선지급(경과기간 2년 미만시 50% 지급)하고, 이후 사망시에는 선지급금 6000만원을 제외한 1200만원을 사망보험금으로 지급해 장례비나 상속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질병 없이 사망하면 한번에 7200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한다. 3대 질병으로 진단 받으면 차후 보험료는 회사에서 대신 납입해 가입고객은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저해지 환급형(무해지 또는 50% 저해지)과 표준형 중 하나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저해지 환급형은 보험료 납입이 완료될 때까지 표준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이 없거나 50%로 적지만,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받을 수 있다.


추가로 가입하는 '간편가입 암추가보장특약'을 통해 유방암, 전립선암, 소액암도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소액암으로 분류되던 유방암과 전립선암을 최대 1000만원까지 보장한다. 기타 소액암 또한 각각 400만원을 보장한다.


가입연령은 30~67세다. 30세, 20년납, 50% 저해지환급형 주계약 7200만원, 간편가입 암추가보장특약 2000만원 가입시 월 보험료는 남성 19만4280원, 여성 16만5320원이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