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1분기 노인 직접일자리 53만개 공급

최종수정 2019.02.17 08:37 기사입력 2019.02.17 08:37

댓글쓰기

구직활동 나서는 노년층 고용지표에도 영향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정부가 올 1분기에 노인 53만5000명에게 한시적 일자리를 앞당겨 공급하는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직접일자리 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노인들이 구직활동에 나서게 되는 만큼 고용지표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17일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3조8000억원의 예산을 들여 취업 취약계층 96만명에게 한시적 일자리를 제공한다. 지난해보다 직접일자리 예산이 18%(5752억원) 증가해 혜택을 받는 취약계층이 13만명 늘었다. 직접일자리가 공급되는 계층은 노인이 61만3735명으로 가장 많다. 이들에게는 822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이 가운데 87%인 53만5000명(누계) 일자리를 1분기에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지난해에는 70%에 해당하는 노인일자리를 1분기에 공급했는데, 올해는 17%포인트 늘었다.


정부가 노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 공급을 1분기로 앞당기기로 방침을 세운 만큼 고용지표에 미치는 영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달 고용지표에는 정부가 재정으로 지원하는 노인일자리 사업이 미친 영향이 두드러졌다. 정부가 노인일자리 사업 규모를 지난해(4만명)보다 4배 이상 늘려 14만1000명을 채용했는데, 그동안 일을 하지 않아 비경제활동인구에 속했던 고령층이 구직활동에 나서면서 실업률이 9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60세 이상 경제활동인구는 전년 같은 달 대비 40만2000명 늘었다. 취업자가 26만4000명 증가했지만, 실업자 수도 13만9000명 늘었다. 이로 인해 전체 실업자 수 증가 규모(20만4000명) 중 3분의 2 이상이 60세 이상 실업자가 차지했다.

60세 이상 실업률은 7.4%로 전년 동기 대비로 2.8%포인트 치솟았다. 2010년 2월(3.9%포인트) 이후 상승폭이 가장 컸다.


고령층 실업률이 급등하면서 전체 실업률은 4.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1월 기준으로는 2010년(5.0%)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았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