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이커 스페이스' 55개소 추가 조성…비수도권 중심 서비스 확대

최종수정 2019.02.17 08:28 기사입력 2019.02.17 08:28

댓글쓰기

<일반형ㆍ전문형 메이커 스페이스 비교>

<일반형ㆍ전문형 메이커 스페이스 비교>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올해 '메이커 스페이스' 55개소가 올해 추가로 조성된다. 아이디어 구현에 필요한 다양한 장비를 갖춘 창작활동 공간이다.


17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내달 26일까지 스페이스를 운영할 주관기관을 모집한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지난해 전국 65개소를 신규 구축, 10월부터 본격 운영 중이며 이번에 '교육과 체험' 중심의 일반형 공간 52개소와 전문창작과 창업연계 기능의 전문형 공간 3개소를 추가로 조성한다.

일반형 메이커 스페이스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교육과 창작활동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문형은 시제품 제작 등 전문적인 창작활동과 창업 인프라를 연계한 창업ㆍ사업화 지원 및 지역 메이커운동 확산을 위한 거점 기능을 수행한다.


올해는 메이커 활동에 대한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지역 주민에 대한 서비스 확대를 위해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메이커 스페이스를 조성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은 메이커운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교육ㆍ창작활동 지원 등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공공ㆍ민간기관 및 단체다. 기존 관련 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기관들도 프로그램 확충 등 개선이 필요한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

평가를 거쳐 선정된 기관에는 총 사업비의 70%(일반형의 경우 80%) 이내에서 공간 인테리어, 장비 구축 및 프로그램 운영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한다. 전문형은 30억원, 일반형은 2억5000만원 내외로 지원한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올해에는 지방 중심의 스페이스 조성을 통해 메이커운동의 저변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법무부와 문체부, 교육부 등 부처간 협력과 주관기관간 교류를 강화해 스페이스 운영을 활성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