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트라-해외 상무관 36명, 中企 신남방·북방 진출 전략 논의

최종수정 2019.02.17 11:00 기사입력 2019.02.17 11:00

댓글쓰기

코트라-해외 상무관 36명, 中企 신남방·북방 진출 전략 논의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해벽두부터 수출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코트라(KOTRA)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해외 주재 상무관을 초청해 신남방·신북방시장에 대한 진출 전략을 공유하고 중소·중견기업 해외 수출 길을 넓히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KOTRA는 15일 서울 서초구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해외 상무관과 함께 하는 신흥시장(신남방·신북방) 진출 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행사에는 전 세계 30개국 주재 36명 상무관을 비롯해 기업, 기관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한 통상 대응을 강화하고 수출 활력을 증진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2019년도 상무관 회의(13~15일)와 연계해 열린 이번 설명회에서는 미·중에 대한 수출 의존도를 벗어나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에 대한 우리 기업의 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권평오 KOTRA 사장의 개회사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전문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 소개 ▲인도·미얀마·러시아·우즈베키스탄 주재 상무관의 시장별 진출 전략 발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미얀마 주재 양동우 상무관은 "미얀마 정부의 지속가능개발계획(MSDP)과 산업 구조 변화에 따라 우리 기업의 진출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며 "한류를 활용해 농수산·섬유·의료·인프라·에너지 등 미얀마 정부의 육성 산업을 중점적으로 공략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사장은 "어려운 수출 여건을 극복하고자 올해 KOTRA는 무역관 주재국별로 수출 10% 더하기를 추진하고 있다"며 "KOTRA 무역관은 해외 현장에서 상무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범정부 차원의 수출 지원 체제가 원활하게 작동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