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美 정상, 내주께 '2차 북미회담' 관련 통화할 듯

최종수정 2019.02.11 12:15 기사입력 2019.02.11 11: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제2차 북ㆍ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다음 주께 전화 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1일 통화에서 '조만간'이라고 밝혔던 한미 정상 간 통화 시점에 대해 "이번 주가 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미국 측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평양 실무협상 결과를 보고받은 뒤 내부적으로 대응전략을 수립할 시간적 여유가 필요할 것이란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오는 15일부터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별도 양자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따라서 대화 수위가 올라가는 양국 정상 차원의 논의는 빨라도 차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이번 주 내 통화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무리한 추정"이라며 "협상이 진행되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대북대표는 전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본국으로 돌아갔다. 폼페이오 장관을 통해 실무협상 내용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된 뒤 미국 측은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한 내부 전략수립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관련해 김의겸 대변인은 전날 "북한의 비핵화를 풀어가는 방식에 있어 미국과 우리 정부의 입장에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비건 특별대표가 영어로 표현하길 'We are on the same page(우리는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표현했다"고 전했다.


2차 북ㆍ미회담의 실질적 진척은 차주 예정된 후속 실무협상을 통해 이뤄질 전망이다. 회담 장소로 확정된 베트남 하노이에서 양국 실무 관계자가 재접촉할 가능성이 높다.

한미 양국 정상 차원의 논의가 2차 북ㆍ미회담을 바로 앞에 둔 시점에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문 대통령의 역할도 주목된다. 앞서 청와대 측에서 "우리 정부 입장은 스몰 딜(Small Deal)은 아니다"고 밝힌 만큼 북ㆍ미의 이른바 '하노이 담판'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결심을 이끌어 내기 위해 '막판 중재자'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12일 제1차 북ㆍ미 회담 때에도 하루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