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억대 부농 5천 농가 돌파…10억 이상 부농도 42 농가

최종수정 2019.02.09 22:32 기사입력 2019.02.09 22:32

댓글쓰기

전남 억대 부농 5천 농가 돌파…10억 이상 부농도 42 농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지역 최고농업경영자로 불릴 만한 농가소득 10억 원 이상 부농이 42 농가(0.8%)나 되며 1억 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이 매년 꾸준히 늘어 5천 농가를 돌파했다.


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남지역 농가와 법인을 대상으로 소득 통계조사를 한 결과, 연 소득 1억 원 이상 농업인은 5027 농가로 파악됐다. 이는 2017년보다 465 농가(10.2%)가 늘어난 수준이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 원 이상 2억 원 미만이 3908 농가로 고소득 농업인의 77.7%를 차지했다. 2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은 933 농가(18.6%), 5억 원 이상은 186 농가(3.7%)에 달했다.


품목별로는 식량 작물이 1858 농가(37%)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축산 1790 농가(35.6%), 채소 720 농가(14.3%), 가공·유통 분야 330 농가(6.6%), 과수·화훼 329 농가(6.5%) 등의 순이었다. 식량 작물과 축산, 과수·화훼 분야에서 고소득 농업인이 증가 추세를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2086 농가(41.5%)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60대 이상이 1996 농가(39.7%)였다. 40대 이하 청년 농업인도 945 농가(18.8%)나 돼 농업 분야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농업에 대한 비전과 희망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귀농인 고소득 농가도 전체 농가의 2.7%인 282호나 된다.

지역별로는 고흥이 571 농가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강진 544 농가, 해남 522 농가, 영광 409 농가, 보성 387 농가, 나주 371 농가 순이었다. 영광의 경우 보리 산업 활성화 등을 통해 7ha 이상 규모를 갖춘 벼·보리 재배농가와 축산농가 집중 육성 등에 따른 고소득 신규 진입 240 농가가 늘어 시군 중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였다.


이처럼 고소득 농업인이 꾸준히 늘어난 것은 시설 현대화를 통한 경영비 절감, 고품질 농축산물 생산, 재배기법 차별화, 적극적 판로 개척을 통한 안정적 판로 확보, 친환경농산물 유통망 조직화·다양화 및 농촌 융복합산업화 기반 확충, 친환경 축산 실천 등의 노력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서은수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스마트팜 등 농축산업 혁신성장 모델 구축, 유기농 중심의 지속 가능한 친환경 농업 확산, 농축산물의 다양한 유통채널 확보, 농촌 융복합산업 인프라 구축, 소비자가 안심하는 축산물 생산·공급체계 구축 등을 통해 전남 농축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