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현준, 멕시코리그 진출 무산…‘KBO 승인서’가 필요했다

최종수정 2019.02.08 09:58 기사입력 2019.02.07 14:43

댓글쓰기

박현준/사진=술탄네스 데 몬테레이 SNS 캡처

박현준/사진=술탄네스 데 몬테레이 SNS 캡처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멕시코리그 술탄네스 데 몬테레이 진출을 타진했던 박현준의 입단이 무산됐다.


7일 박현준의 멕시코리그 진출을 도왔던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에 “박현준의 멕시코 진출이 최종적으로 무산됐다”고 전했다. 박현준의 몬테레이 입단이 최종 불발된 이유는 ‘KBO의 승인서’가 없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술탄네스 데 몬테레이 구단은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박현준의 영입 소식을 알렸다. 당시 구단은 박현준을 “2011년 한국의 LG 트윈스에서 13승을 거둔 우완 투수”라고 소개했다. 이어 구단은 SNS를 통해 한글로 “박현준 선수 환영합니다” 라는 글과 태극기를 게재하기도 했다.


당시 박현준은 멕시코 매체 ‘밀레니오’와 인터뷰에서 “멕시코에 와서 정말 기쁘다.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되어 기대된다. 이렇게 희망적인 순간은 없었다”며 새 출발을 고대했다. 이어 “오랫동안 야구를 하지 못했다. 야구에 목말라있다. 팔이 부서질 때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야구에 대한 기대감과 각오를 나타냈다.


하지만 상황은 급변했다.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박현준의 입단을 알렸던 몬테레이는 갑자기 KBO의 입단 승인서를 요구했다. 몬테레이 구단은 KBO에 “술탄네스 데 몬테레이는 메이저리그 트리플A 소속이며, 선수 명단에 박현준을 등록할 수 있도록 서면 동의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에 KBO는 “박현준은 KBO의 영구적 선수 자격 박탈을 당했고, 현재 KBO 팀과 계약을 맺고 있지 않다. 이어 KBO와 멕시코리그 사이에 ‘선수 협약’이 맺어져있지 않기 때문에 박현준의 계약을 승인하거나 하는 것은 적절한 절차가 아니다”고 답변을 내놓았다. 이어 KBO는 “박현준과의 계약은 그쪽(몬테레이) 재량이다”고 답했다.


KBO는 미국과 일본, 대만 이외의 국가와는 맺은 협약이 없기 때문에 박현준의 멕시코리그 진출에는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몬테레이 구단은 메이저리그 트리플A에 속해 있고, 한국과 미국이 협약을 맺고 있기 때문에 박현준이 몬테레이에 입단하기 위해서는 KBO의 입단 승인이 필요했던 것이다.


박현준은 2009년 SK 와이번스에서 데뷔해 2010년 LG 트윈스로 유니폼을 입고 2011년 13승 10패 평균차잭점 4.18을 거두며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프로 통산 성적은 63경기 15승 14패 평균자책점 4.87을 남겼다.


한편 박현준은 2012년 승부조작 혐의가 밝혀지면서 KBO리그 영구제명 조치를 받았다. 이후 박현준은 휴대폰 대리점에서 근무했고, 2016년 ‘승부조작 근절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승부조작의 위험성을 알리며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박현준 관계자는 “박현준이 계속해서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썸머리그나 윈터리그를 알아보고 있다”며 그의 복귀에 꾸준히 도움을 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