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고 김용균씨 장례절차 최선 지원" 지시

최종수정 2019.02.07 11:02 기사입력 2019.02.07 11:02

댓글쓰기

"유가족께 위로의 마음…공공기관 참사에 거듭 사과"
"구제역 바이러스 잠복기 아직 안끝나…비상방역 태세 며칠 더 유지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근무중 숨진 고(故)김용균씨 장례절차가 오늘부터 시작되는 것과 관련해 7일 "장례의 모든 절차가 소홀함 없이 엄수되도록 최선의 지원을 하라"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서부발전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깊은 슬픔과 고통을 겪는 유가족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공공기관에서 이런 참사가 빚어진데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면서 "고 김용균씨의 희생으로 산업안전보건법이 지난해 말 국회에서 개정됐고, 정부는 새로운 산업안전보건법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당정이 지난 5일 합의한 진상규명위원회 가동과 정규직 전환에 대해서도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사건?사고의 피해가 지난해보다 줄었다면서 "안전에 있어서도 우리가 노력하면 개선된다는 것을 다시 경험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구제역이 소강상태를 보이는 상황에 대해서는 "연휴가 시작되기 전부터 애써 주신 정부와 지자체의 공무원, 축산농가와 축협 관계자, 수의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도 "구제역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비상방역태세를 며칠 더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어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49만5000명의 어린이 가운데 29명이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미확인 아동의 소재와 안전 여부를 조속히 확인하라"고 경찰청과 교육부에 지시했다. 특히 올 겨울방학 동안 전국 936개 학교에서 석면 제거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환경부?교육부 등 관계부처와 시?도 교육청은 석면 잔재물이 남아 있지는 않은지 학부모님과 함께 조사하라"고 덧붙였다.


오는 15일 미세먼지특별법이 시행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되면 시?도지사가 유치원과 학교에 휴업이나 단축수업을 권고할 수 있다"면서 "관계부처와 시?도 교육청은 일선 교육현장에서 혼선이 생기지 않도록 미리 숙지하고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광주형 일자리가 설 연휴 직전에 타결된 것에 대해서는 "우리 사회가 오래 모색해 온 노사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마침내 탄생했다"고 평가하면서 "이제는 노사가 갈등을 멈추고 상생을 위해 대화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대화가 활발히 진행되고 생산적 합의를 도출하도록 정부가 중재역할을 더 충실히 하겠다"면서 "광주형 일자리를 노사와 광주시민이 함께 성공시키면서, 제2, 제3의 상생형 일자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