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기업중앙회 선거전 본격 돌입…7~8일 후보 등록

최종수정 2019.02.07 09:59 기사입력 2019.02.07 09:59

댓글쓰기

중소기업중앙회 선거전 본격 돌입…7~8일 후보 등록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360만 중소기업을 대변하는 중소기업중앙회의 차기 회장 선거가 7일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중소기업들이 올해도 최저임금 인상, 탄력근로제 등 경제 쟁점의 중심에 있어 업계를 대표하는 중기중앙회장 선거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제26대 중기중앙회장 선거 후보자 등록은 이날부터 8일까지다. 입후보자들은 9일부터 27일까지 19일간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새 회장은 28일 중기중앙회 정기총회에서 정회원 대표 550여명의 투표를 통해 선출된다.


27일 임기를 마치는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현재까지 후보군은 6명 가량으로 좁혀졌다. 전임 회장을 지낸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회장(진해마천주물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 박상희 미주철강 회장(한국영화방송제작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해 현직 중기중앙회 부회장단에서 이재한 한용산업 대표(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원재희 프럼파스트 대표(한국폴리부틸렌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주대철 세진텔레시스 대표(한국방송통신산업협동조합 이사장)등이 직·간접적으로 출마를 예고했다. 한 차례 선거에 도전한 적 있는 이재광 광명전기 대표(한국전기에너지산업협동조합 이사장)도 출사표를 던졌다.


중기중앙회장은 임기 4년 동안 무보수 명예직이지만 특권이 많아 '중소기업 대통령'이라고 불릴 만큼 위상이 높다. 중기중앙회장은 5개 주요 경제단체장에 속하며 부총리급 의전, 대통령 공식 해외 순방 동행 등 각종 예우를 받는다. 중기중앙회가 최대주주(32.93%)인 홈앤쇼핑 이사회 의장도 겸직한다.


권한이 상당한 만큼 선거전도 치열하다. 중기중앙회장 선거는 매번 불법선거운동이 난무하는 등 혼탁 양상을 보였다. 이번 선거의 한 입후보 예정자는 투표권을 가진 회원사 관계자들에게 금품을 살포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말 검찰에 고발됐다. 최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고발인 2명과 참고인 등에 대한 소환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중앙회는 지난해 10월부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관리를 위탁하고 서울 본회에서 불법선거를 단속하고 있다.

후보자들은 12일부터 전국 순회 공개토론회를 진행한다. 선거인단과 언론사를 대상으로 12일 대구(영남권), 15일 전주(충청·호남권), 20일 서울(수도권·강원권)에서 토론회가 예정돼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609개 중소기업협동조합 중 이사장 업체들은 서울·수도권, 강원권에 305개(51.9%), 영남권에 135개(23.0%), 충청·호남권에 148개(25.2%) 분포했다.


차기 중기중앙회장은 28일 오전 10시 중기중앙회 정기총회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관련 단체 대표들의 간선 투표로 뽑힌다. 정회원 대표 550여명이 1시간 동안 온라인 현장 투표를 통해 차기 회장을 고르며, 1차 투표결과 과반을 넘는 당선인이 없을 경우 결선투표를 실시한다.


한편, 189개 중소기업협동조합도 이달 말까지 총회에서 추대나 경선을 통해 조합장을 선출한다.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의해 설립된 940여개 협동조합이 28일까지 총회를 개최하며 이 중 이사장(회장)의 임기가 만료되는 곳이 189개다. 조합장 임기는 4년이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