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멘스-알스톰, EU 불승인에 결국 합병 백지화 수순

최종수정 2019.02.07 07:28 기사입력 2019.02.07 07: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고속열차 제조업체인 독일 지멘스와 프랑스 알스톰이 철도사업 합병계획을 백지화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유럽연합(EU) 반독점당국이 독점우려가 해소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또 다시 합병을 불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지멘스측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EU집행위원회의 불승인 결정 후 "미래는 모르지만 알스톰과의 합병은 무산된다. 양사는 협의를 중단키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알스톰 역시 성명을 통해 "합병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2017년 철도사업 합병에 합의한 양사는 항공산업의 에어버스처럼 이른바 '유럽 챔피언'을 만들어 세계 1위인 중국의 중차그룹(CRRC)에 맞서겠다는 방침이었다. 오는 5월 유럽의회 선거 전 EU당국의 승인을 얻는다는 계획이었으나 지난해 10월에 이어 또 다시 EU집행위원회의 벽에 막혔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유럽 철도산업, 신호시스템산업의 시장경쟁이 훼손될 우려가 크다"고 불승인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합병이 이뤄지면 신호시스템, 차세대 초고속철도 등 가격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럽 챔피언'을 만들어야 한다며 합병을 전폭 지지해온 독일ㆍ프랑스 정부는 즉각 반발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경제장관은 "정치적 실수"라고 꼬집었다. 합병 거부시 중국의 경제와 산업에 이익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반독점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다만 영국, 스페인, 네덜란드, 벨기에 등은 이번 불승인 결정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