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똑똑한 저축은행 활용법

최종수정 2019.02.05 06:00 기사입력 2019.02.05 06:00

댓글쓰기

목돈마련·예금자보호·중금리대출

똑똑한 저축은행 활용법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목돈을 모으려는 고객이 저축은행의 문을 두드린다. 시중은행에서 대출이 거절당한 고객이 다음으로 찾는 곳도 저축은행이다. 돈 맡기려는 자와 빌리려는 이가 저축은행을 매개로 만나는 셈이다. 한 푼이라도 저축 이자를 더 받거나 조금이라도 대출 이자를 깎을 수 있는 똑똑한 저축은행 활용법을 모아봤다.


◆예·적금, 5000만원 예금자보호 한도까지만

종잣돈 만들기는 저축은행이 제격이다. 예·적금 금리가 시중은행보다 1%포인트 이상 높다. 저축은행 별로 5000만원까지 예금자보호가 된다. 저축은행이 폐업을 하더라도 나라에서 보호해 준다는 얘기다. 만약 5000만원 이상의 목돈이 있다면 저축은행 마다 5000만원 이하로 예금해 두는 걸 권한다. 요즘엔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인터넷에서도 예·적금을 가입할 수 있다. 앱이나 인터넷을 이용하면 우대금리까지 챙겨준다.


금융감독원은 특히 우량 저축은행에 돈을 넣을 것을 추천한다. 금감원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건전성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과 고정이하여신비율로 평가한다. 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위험자산 대비 자기자본 비율로 8% 이상이면 안정적인 금융회사로 본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총여신 대비 부실여신 비율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금융사가 부실한 회사에 얼마나 많은 돈을 빌려줬느냐 하는 것이다. 낮을수록 금융사의 여신이 건전하다는 의미다. 보통 8% 이하면 적정 수준이다.


◆대출 이자 깎는 법

대출을 받을 때 광고를 보고 익숙한 저축은행에 연락하거나 대출모집인에게 문의한 후 대출을 받으려는 경향이 있다. 저축은행별로 금리가 천차만별이니 꼼꼼하게 따진 뒤 대출을 받아야겠다. 금감원이 운영하는 온라인 금융 포털 ‘파인’에서 상품을 찾아보거나 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에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이미 대출을 받은 고객이라도 금리인하요구권을 통해 금리를 낮출 수 있다. 이는 신용상태가 개선된 고객이 대출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카드결제 대금을 연체하지 않고 대출 이자 등을 꾸준히 갚으면 신용등급이 올라간다. 또 소득이나 재산이 불어나거나 직장에서 승진한 경우에도 신용상태가 개선돼 금리인하를 해 달라고 말할 수 있다. 신용상태가 괜찮아졌다면 고개를 당당히 들고 금융사를 찾아가자.

똑똑한 저축은행 활용법

◆중신용자를 위한 중금리 신용대출

살다 보면 급하게 돈이 필요할 때가 있다. 아파트나 땅 등을 담보 잡긴 그렇고, 지인에게 빌리기에도 애매모호한 경우 저축은행 중금리 신용대출을 알아 볼 수 있다. 신용등급 4~7등급인 경우 저축은행이 내놓은 정책 금융상품 ‘사잇돌’ 대출(시중은행에서도 취급함)이나 자체 중금리 상품을 고려해 볼 만하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중금리 상품의 기준은 대출 잔액 기준 가중평균금리가 16.5% 이하여야 하고, 상품에 중금리라는 이름을 붙이려면 해당 분기 중 단 한 건의 대출도 금리가 20.0%를 초과해선 안 된다. 대개 10%대 중후반 이자를 내는 상품들을 말한다.

현재 20여개 저축은행에서 40여개 상품이 나와 있다. 앞으로 저축은행들이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어서 자신에게 맞는 상품을 잘만 고르면 저축은행에서도 합리적인 금리대로 돈을 빌려 쓸 수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