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키움 박병호 15억 동결, 이정후 109.1%↑ 2억3000만원

최종수정 2019.01.29 19:09 기사입력 2019.01.29 19:09

댓글쓰기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사진=연합뉴스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키움 히어로즈는 2019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 43명(신인, 육성, 군보류, FA, 외국인선수 제외) 전원과 연봉계약을 완료했다.


2019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 43명 가운데 억대 연봉자는 투수 5명, 야수 6명으로 총 11명이며, 이중 임병욱 선수가 2019시즌 연봉 1억원에 계약, 프로데뷔 이후 첫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KBO리그로 복귀한 후 첫 시즌을 보낸 박병호 선수는 지난 시즌 연봉과 동일한 15억원에 계약하며, 팀 내 연봉 계약 대상자 중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


2018시즌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이정후 선수는 2019시즌 연봉 2억3000만원에 계약하며, KBO리그 역대 3년차 선수 가운데 최고 연봉을 받게 됐다. 종전에는 한화 이글스 소속 류현진 선수가 3년차였던 2008시즌 1억8000만원을 받은 바 있다.


김혜성 선수는 2018시즌 연봉 2900만원에서 141.4%(4100만원)가 인상된 7000만원에 계약하며, 팀 내 연봉 계약 대상자 중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표=키움 히어로즈 제공

표=키움 히어로즈 제공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