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인女, 태국공항서 보안요원 폭행해 '벌금 철퇴'

최종수정 2019.01.29 15:59 기사입력 2019.01.29 1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한국인 여성이 태국 방콕 공항에서 현지 보안검색 요원의 뺨을 때려 1000바트(약 3만5000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고 28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6일(현지시간) 오후 11시께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의 출국장 검색대에서 한국인 여성이 휴대용 금속탐지기로 검색하려던 보안요원의 얼굴을 때렸다.


이 여성이 고정형 보안검색기를 통과할 때 경보가 울렸고 보안요원이 추가 검사를 진행하려 했지만 수차례 거부했다. 보안요원은 다시 촉수검사와 탐지기 검사를 실시했고 순순히 응하는 듯 하던 이 여성은 양손으로 엑스자를 그린 뒤 보안요원의 얼굴을 때렸다.


폭행을 당한 보안요원은 공항 경찰대에 신고했고, 태국 경찰은 폭행죄를 인정해 벌금 1000바트를 부과했다. 보안요원은 이 여성에 대해 더 이상의 법적인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고 방콕포스트는 전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