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외무,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빈소 내일 조문

최종수정 2019.01.29 15:52 기사입력 2019.01.29 15:30

댓글쓰기

외교부 "금명간 직접 빈소 방문" 내일이 유력
김 할머니 유언 "위안부 문제 끝까지 싸워달라"


29일 서울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서울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를 찾는다. 김 할머니가 임종 전 남긴 말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해 끝까지 싸워달라"였다.


29일 외교부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노규덕 대변인은 "위안군 위안부 피해자로 심대한 고통을 받으신 김복동 할머니께서 돌아가신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강경화 장관은 김 할머니에 대한 조의를 표하고자 금명간 직접 빈소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방문 시점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과 내일 중을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내일이 유력하다"고 했다. 빈소를 찾은 자리에서 위안부 피해자들과의 간담회를 여는 등 별도의 공식적인 행사는 현재까지는 계획에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할머니는 임종 직전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해 끝까지 싸워달라. 재일조선학교 아이들을 지원하는 문제를 나를 대신해 끝까지 해달라"고 말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대표는 29일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된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김 할머니가 임종 전 남긴 '마지막 말씀'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편 위안부 피해자 관련, 우리 정부가 위안부 화해·치유 재단의 설립 허가를 취소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29일 보도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전날 주일 한국대사관의 차석공사에게 전화로 "한일합의는 재단에 의해 이행된다"며 한국 정부의 재단 설립 허가 취소 조치에 항의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재단 해산은 한일합의에 비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재차 항의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의 차석공사는 한국 정부의 결정에 따라 재단의 해산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


재단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치됐으나, 위안부 피해자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할머니도 지난해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위한 1인 시위에도 참가한 바 있다.


노 대변인은 "화해치유재단 설립허가 취소는 작년 11월 21일 발표된 재단해산방침에 따라 행정절차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면서 "일본정부는 외교경로를 통해 우리 정부에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설립허가 취소에 대해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전달해왔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