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교통안전공단-KST 모빌리티-알택시, 택시 산업발전·교통안전 업무 협약

최종수정 2019.01.29 13:04 기사입력 2019.01.29 13:04

댓글쓰기

한국교통안전공단-KST 모빌리티-알택시, 택시 산업발전·교통안전 업무 협약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29일 KST 모빌리티, 알택시 함께 택시 산업발전과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삼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공단이 지난해 8월 주관한 '제7회 교통데이터 활용 공모전' 수상팀인 알택시의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것이다. 아이디어의 주요 내용은 택시 운행자료 수집해 자료 분석을 통해 택시 운전자별 안전등급을 부여하고 안전등급이 높은 경우 운전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KST 모빌리티는 빅데이터 기반의 브랜드 택시인 마카롱 택시의 DTG정보를 공단에 제공할 예정이다. DTG 운행기록장치로 자동차의 속도?위치?방위각?가속도?주행거리 및 교통사고 상황 등을 기록하는 자동차 부속 장치다.


공단은 이 자료를 넘겨받아 11대 위험 운전 행동 여부를 분석한다. 11대 위험운전 행동은 과속을 포함해 장기과속,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급정지, 급진로변경, 급앞지르기, 급좌회전, 급우회전, 급유턴 등이다.


KST 모빌리티는 공단이 분석한 자료를 통해 운전기사별 안전등급을 부여하고 이를 반영하여 기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알택시의 아이디어를 민간기업에 연계하여 교통안전 분야의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택시 운전자의 능동적인 안전운전을 유도하도록 지원한다.


권병윤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공모전을 통해 발굴한 청년의 아이디어가 교통현장에서 민간기업을 통해 실현되는 시작점"이라며 "앞으로도 공단은 참신한 아이디어의 발굴로 교통안전 향상 뿐만 아니라 신규사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