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료기기 부작용 정보 공개 확대…인공무릎관절 등 52개 품목

최종수정 2019.01.29 10:36 기사입력 2019.01.29 1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 제품별로 부작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정보를 확대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존에는 사용 목적에 따라 분류된 품목별로만 전체 부작용 정보를 제공해왔다.


식약처 홈페이지의 '의료기기 이상사례 정보' 게시판 검색창에 '부작용 증상'을 입력하면 해당 부작용을 일으키는 의료기기 제품명, 모델병, 허가번호, 이상사례 분석·평가 결과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의료기기 제품명만 입력해도 관련 부작용을 볼 수 있다.


이상사례 분석·평가 결과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의료기기 이상사례 평가위원회가 발생한 부작용에 대해 의료기기와의 인과관계 등을 지난해 8월부터 검토·심의한 내용이다.


식약처는 인공무릎관절, 개인용인공호흡기, 이식형의약품주입펌프 등 52개 품목을 시작으로 앞으로 정보 공개 품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또 인공 심장, 인공 무릎 등 인체이식 의료기기 부작용이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을 경우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환자가 알아야 할 인체이식 의료기기 이식술 전·후 확인사항 등의 안전성 정보도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정보공개 확대로 소비자들이 부작용을 최소화하며 안전하게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의료기기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