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광, 사과문에 'SKY캐슬' 대사 인용 논란…비공개 전환

최종수정 2019.01.29 08:01 기사입력 2019.01.29 08:01

댓글쓰기

사진='카광' 블로그 캡처

사진='카광' 블로그 캡처



만화가 '카광'(본명 이상일)이 과거 패륜적 온라인 활동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를 문제삼으며 지적했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광 사과 진정성이 의심되는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카광이 사과문을 블로그의 '헛소리' 카테고리에 게재했다며 네티즌들을 농락하는 의심이 드는 부분을 지적한 내용이 담겼다.


게재자는 "사과문에 '어떠한 조리돌림과 짓이겨짐도 감수하겠습니다'라는 표현을 썼는데 이는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 'SKY 캐슬' 17화 마지막 장면 대사이다. 해당 부분에서 서진(염정아 분)은 "예서야 엄마는 니 인생 절대 포기 못해. 돌팔매를 맞든 조리돌림을 당하든 우주 엄마한테 짓이겨지든 그거 엄마가 다 감당할게"라고 말한다.


뿐만 아니라 사과문 아래에는 광고가 달려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사과문에 많은 조회수가 나올 것을 노린 점"라고 지적하며 "반성문을 가장해 네티즌들을 농락하고 있는 격"라고 비난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카광은 현재 자신의 블로그 모든 카테고리를 비공개로 전환하고 28일 최종 수정한 글만 공개했다.

한편 카광은 혼자 밥을 먹는 사람을 이상하게 보는 사회 현상을 꼬집는 '혼밥 티셔츠'를 만들어낸 만화가로, 온라인에서 다양한 사회 현상이나 인물을 풍자해 유명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