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축구 경주한수원 '감독 성폭력' 폭로…연맹 진상조사 착수

최종수정 2019.01.22 20:13 기사입력 2019.01.22 2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여자 실업축구팀을 이끌던 감독이 팀 내 구성원에 대한 성폭력 사건으로 물러났다는 폭로가 나오자 연맹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은 22일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전 감독 A씨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창단부터 팀을 이끌던 A씨가 선수단 소속 B씨를 상대로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저질렀고 구단이 이를 알고 지난 시즌 도중 A씨를 내보냈다고 보도했다. 구단이 사건을 신고하지 않고 선수단의 입을 막으려 시도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경주 한수원은 창단 2년차인 지난 시즌 WK리그 정규리그 2위에 올랐고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준우승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