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93개 게임 서비스 허가…외국게임은 여전히 '0'

최종수정 2019.01.22 17:35 기사입력 2019.01.22 17: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중국 당국이 지난 달 이후로 세 번째 게임 서비스 허가를 발급했지만, 이번에도 한국 등 외국 게임사는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2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93개 게임의 서비스를 허가했음을 밝혔다. 지난 달 29일, 이달 9일에 이은 세 번째 발표다.
이번 명단에는 모바일게임 89종, 웹게임 3종, 온라인게임 1종이 포함됐다. 한 달 만에 257개 게임이 서비스 허가를 받았지만, 이들 게임은 모두 중국 게임이다. 외산 게임은 지난해 3월 이후로 허가를 받지 못했다. 게다가 한국 게임은 2017년 3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이후로 중국에서 새 서비스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허가를 받은 게임들 대부분은 중국 중견·중소 게임사 작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 넷마블, 펍지주식회사 등 여러 국내 게임사의 중국 서비스를 맡고 있는 텐센트 역시 아직 허가를 받지 못했다. 텐센트에 이어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넷이즈도 마찬가지인 상황이다.

중국 당국이 이 속도를 지속한다면 올해는 3000여개 게임을 허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예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든 숫자인 만큼 경쟁은 더 치열해졌다. 중국 경제매체 21세기비즈니스헤럴드에 따르면 현재 판호 발급을 기다리고 있는 게임은 최소 7000개에 달한다. 매체는 "중국 당국이 올해 3000여개 게임에 판호를 발급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