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창정11호, 인공위성 4개 싣고 발사 성공…원격 탐지 서비스

최종수정 2019.01.22 17:02 기사입력 2019.01.22 1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중국이 창정(長征) 11호운반 로켓에 인공위성 4개를 한꺼번에 싣고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고 중국 과기일보(科技日報)가 22일 보도했다.

중국항천과기집단은 지난 21일 오후 1시 42분(현지시간) 고비사막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자체 개발한 창정 11호야오(遙) 6로켓에 4개의 위성을 싣고 발사했다. 탑재된 4개 위성은 모두 정해진 궤도에 진입했다고 중국항천과기집단은 밝혔다.
이번에 쏘아 올린 인공위성 중 주요한 2개는 지린창광(吉林長光) 위성기술유한공사의 '지린 1호' 스펙트럼 01, 02호다. 이들은 다중분광 영상기기와 적외선카메라 등을 갖추고 있다. 앞서 발사된 10개의 '지린 1호' 인공위성 네트워크와 함께 임업ㆍ해양ㆍ자원ㆍ환경 등의 분야에서 고객에게 원격탐지 데이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톈이(天儀)연구원이 자체개발한 샤오샹(瀟湘) 1호 03위성, 베이징 링중(零重) 공간기술유한공사의 링췌(靈星)-1A위성 등 실험 위성 2기도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번이 창정 계열 로켓을 이용한 299번째 발사라고 소개했다. 298번째는 지난 11일 쓰촨성에 있는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통신ㆍ방송 위성 '중싱(中星)-2D'를 창정(長征) 3호 이(乙) 로켓에 실어 쏘아올린 것으로, 중국의 새해 첫 인공위성 발사였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