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르노리카, 위스키 '임페리얼' 결국 매각…드링스 인터내셔널 품으로

최종수정 2019.01.22 14:06 기사입력 2019.01.22 14:06

댓글쓰기

페르노리카, 위스키 '임페리얼' 결국 매각…드링스 인터내셔널 품으로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한국 최초의 프리미엄 위스키로 이름을 알린 페르노리카코리아의 위스키 브랜드 '임페리얼'이 드링스인터내셔널의 손으로 넘어갔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페르노리카코리아는 이날 도매상에 보낸 공문을 통해 "임페리얼 브랜드 위스키 사업의 영업·판매 활동은 3월 1일부터 드링스 인터내셔널을 통해 진행된다"고 공지했다.

공문에 따르면 발렌타인 위스키 및 앱솔루트 보드카 등의 인터내셔널 브랜드에 대한 영업·판매 활동은 페르노리카코리아가 지속적으로 진행된다. 페르노리카의 국내 법인은 수입 브랜드를 판매하는 페르노리카코리아와 임페리얼을 생산·판매하는 페르노리카코리아 임페리얼 두 회사로 나뉘어 운영돼왔다.

앞서 페르노리카코리아는 국내 위스키 시장이 점자 침체되자 임페리얼의 매각을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프랑스에 본사를 둔 페르노리카SA는 최근 JP모건을 매각자문사로 선정하고 페르노리카코리아 임페리얼 지분 100%에 대한 매각을 추진해왔다.
한편 이번 매각과 관련해 페르노리카코리아 노조는 한국 직원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전력 투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