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vs 부산…남북올림픽 후보지 내일부터 실사

최종수정 2019.01.22 11:15 기사입력 2019.01.22 11:15

댓글쓰기

대한체육회, 시설물 점검
내달 11일 투표로 결정
내달 15일에는 IOC 방문
남북 공동유치 계획 설명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부근으로 한반도기가 바람에 힘차게 펄럭이고 있다./파주=윤동주 기자 doso7@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부근으로 한반도기가 바람에 힘차게 펄럭이고 있다./파주=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를 위한 서울시와 부산시의 유치 경쟁이 본격화 된다.

22일 서울시와 부산시, 대한체육회 등에 따르면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 후보 도시 선정을 위한 실사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과 부산에서 진행된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각 도시에서 실제 대회 중 사용하기로 계획한 시설들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실사는 서울시 23일, 부산시 24~25일 이루어진다.
대한체육회는 실사 내용 등을 정리해 다음달 11일 대의원 총회에서 후보 도시를 투표로 결정한다. 여기서 결정된 도시는 북측에서 개최가 유력한 평양과 함께 2032년 남북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를 위한 준비에 착수한다.

대한체육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이 내용을 알릴 예정이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다음달 15일 스위스 로잔의 IOC 본부를 방문한다. 이곳에서 IOC 관계자들에게 남북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을 설명한다. 도 장관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작이었다면 2032년 올림픽은 또 하나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며 "IOC도 남북 공동개최를 특별하게 보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서울과 부산에 대한 실사에는 평가위원회 11명이 참여한다. 체육회 이사 중 3명, 종목단체대표 3명, 체육회 선수위원회 2명, 기타 전문가 3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서울시와 부산시 실사가 끝나면 현지조사 보고서를 대한체육회 국제위원회에 10일 내 제출해야 하고 20일 내 종합보고서를 내야 한다.
유치 전략과 관련해 서울시는 평양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도시임을 강조하고 1988년 올림픽을 유치한 경험과 인프라 저변을 장점으로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부산은 기존 시설을 개ㆍ보수하면서 다른 지자체와 분산해 대회를 치르는 방안 등 '저비용 고효율'로 승부를 걸었다.

2032년 올림픽 개최지는 2025년 열리는 IOC 총회에서 결정된다. 통상 IOC는 올림픽이 열리기 7년 전 개최지를 선정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