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달 앞 인도네시아 대선…연임이든, 복수든 승부는 '인권·부패'

최종수정 2019.01.22 11:11 기사입력 2019.01.22 11:11

댓글쓰기

조코위-프라보워 재대결…5년전 박빙승부 이은 리턴매치
인권사건 해결-과거 행적 쟁점…첫 TV토론서 상대방 부패 맹공
지난달 조사 조코위 54%로 앞서…프라보워 실제 지지율 더 늘수도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자카르타 최수진 객원기자] 오는 4월 17일 실시되는 인도네시아 대통령 선거 레이스가 본격화했다.
이번 대선은 5년전 박빙의 승부를 펼쳤던 조코 위도도 현 대통령과 숙적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운동당(Gerindra) 후보와의 재대결로 펼쳐진다.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53.15%대 46.85%의 득표율 차이로 승리했었다. 가난한 농부의 태어나 사업가로 자수성가한뒤 자카르타 주지사를 거쳐 인도네시아 첫 문민정부의 역사를 이끌어 낸 조코위 대통령이 과거 독재자 수하르토 전 대통령의 사위인 프라보워의 거센 공세를 이겨내고 재선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주요 쟁점은 '인권'과 '부패'= 현지 전문가들은 두 후보간 대선 레이스에서 '법'과 '인권' 문제가 가장 치열안 논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두 후보 모두 상대방에게 적지 않은 공격거리를 만들어 준 상태다. 조코위 대통령은 2014년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면서 과거 인권침해 사건들에 대한 해결을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가시적인 업적을 내놓지 못했다고 비판 받고 있다. 여기에 '이슬람 보호전선(Islam Defenders Front)'의 리더인 리지엑 시햅( Rizieq Shihab)과 음악인인 아마드 다니( Ahmad Dhani) 등 이슬람 법학자와 연설 비평가 문제를 형사사건화 한 것이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있다. 프라보워 후보는 과거 행적이 발목을 잡고 있다. 1997년과 1998년 당시 달생한 민주주의 운동가 13명의 실종 사건이 프라보워 후보의 육군특수부대 장군 재직 당시 벌어졌기 때문이다.
석달 앞 인도네시아 대선…연임이든, 복수든 승부는 '인권·부패'


부패 문제 역시 양측이 공동으로 내세우는 대선 이슈다. 조코위 대통령은 불법징수척결(Saber Pungli) 태스크포스가 지난 2016년 이후 800여건의 부패사건을 적발한 성과를 내세우고 있는 반면 프라보워 측은 조코위 정부의 부패척결이 실패라며 날을 세우고 있다. 실제로 조코위 정부는 지난 2017년 부패척결위원회(KPK) 조사관이었던 노벨 바스웨단에 대한 황산 테러 사건에 대해 제대로 진상규명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프라보워 진영도 부패 문제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 그가 이끄는 그린드라 당이 과거 부정부패 출신을 대거 4월 총선후보로 내세우운데다 프라보워를 지지하고 있는 골까르당의 총선후보 6명도 부패혐의로 징역을 산 경력이 있다.

지난 17일 밤 처음 열린 첫 대통령 후보 TV토론에서도 양측은 이같은 이슈로 팽팽히 맞섰다. 특히 프라보워 후보는 이날 토론에서 조코위 행정부가 단순히 현 정부를 지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며 정부의 불공정한 법집행을 공격했다. 이에 맞서 조코위 대통령은 그린드라당이 부패 정치인을 대거 배출한 것을 부각시켰다.

◇현재 판세는 조코위 재선에 무게 = 현재까지 판세는 조코위 대통령이 프라보워 후보를 크게 앞서고 있다. 지난달 현지 여론조사 기관인 인도네시아서베이네트워크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조코위 대통령을 지지하겠다고 답한 비율은 54%였다. 반면 프라보워 후보 지지 응답은 31%에 그쳤다. 지지율 격차가 20% 포인트 이상 벌어진 상태로, 지난 석달 동안 비슷한 판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최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프라보워 후보의 실제 지지율이 여론조사보다 훨씬 높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달 중국계 인도네시아인 사업가들이 주최한 만찬 행사에서 16명의 중국계 기업인은 프라보워 후보 캠프에 4억6,000만 루피아(3만2000달러)를 즉석에서 기부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날 행사에는 프라보워 후보와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산디아가 우노 자카르타 부주지사도 참석했다. SCMP는 "이는 반응은 그에 대한 지지 여론이 실제로는 더 광범위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자카르타포스트도 "유권자는 검증되지 않은 프라보워가 '더 좋은 대통령'인가 보다는, 조코위 대통령에 두 번째 임기를 맡겨도 될지를 따져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카르타 최수진 객원기자 nyonya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