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사이언스파크' 방문한 3개 부처 장관…"5G에 정책적 지원 총력"

최종수정 2019.01.22 14:00 기사입력 2019.01.22 14:00

댓글쓰기

유영민(과기부)·성윤모(산업부)·홍종학(중기부) 장관 "5G 강국 만들자" 한 목소리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산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2일 서울 강서구 LG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박형일 전무를 비롯해 LG전자 정도현 대표이사,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등 LG그룹 5G 관계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 협력사인 우성엠앤피 박찬호 사장, 삼화콘덴서 황호진 사장, 에이스테크놀러지 구관영 회장, 육일씨앤에스 구자옥 사장, 삼지전자 주동익 사장, 유비쿼스 이상근 사장, 코위버 황인환 사장, 동아일렉콤 손성호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방문은 오는 3월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앞둔 시점에서 관계부처 장관들이 함께 산업현장을 방문해 상용화 준비 단계 점검과 함께 대중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이해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유영민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5G 시대에는 통신장비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기들이 연결되고 이를 통해 콘텐츠ㆍ서비스가 구현되기 때문에 자동차, 제조, 운송 등 다양한 산업부문에서 통신장비에 대한 종속성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스마트폰은 물론 가전제품, 착용형 기기,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디바이스 기업과 함께 콘텐츠ㆍ서비스 분야에서 역량 있는 중소ㆍ벤처기업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과기정통부와 산업부, 중기부가 적극 협력하고 소통하는 것처럼 업계에서도 대기업과 중소기업, 협력업체들이 함께 성장ㆍ발전하는 상생협력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성윤모 장관은 "5G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로 모든 산업영역에서 새로운 성장과 혁신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자율주행차 9대 핵심부품, 제조현장용 협업로봇, 증강현실(AR) 글라스 등의 기술개발과 실증을 통해 5G가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종학 장관은 "5G 시대를 맞아 혁신적인 중소?벤처기업의 역할과 상생협력을 통한 개방형 혁신이 중요하다"면서 "중소기업 R&D 혁신과 5G, 스마트공장 등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R&D 지원 확대를 추진하고, 스타트업 투자펀드, 사내벤처, 스마트공장 구축 등 대기업의 상생협력 활동을 적극 후원하여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현장방문에 대해 “과기정통부는 산업부, 중기부 등 관계부처가 합심해 성공적인 세계 최초 5G 상용화는 물론 진정한 5G 강국으로 거듭나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후 다양한 5G 현장을 찾아가 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와 성과를 내도록 챙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