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진전 있다" 머리 맞댄 韓·中 북핵 수석대표

최종수정 2019.01.17 17:07 기사입력 2019.01.17 17:06

댓글쓰기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한국 측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17일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회동,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한국 측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17일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회동,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분부장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이도훈 본부장은 모두발언에서 "2019년은 한반도에서 비핵화를 달성하고 항구적 평화정착을 실질적으로 이뤄가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가 시작된 지 3주가 채 안 됐지만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 간의) 4차 북중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등 주목할만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중국 측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17일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회동,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중국 측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17일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회동,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본부장은 이어 "최근 북미 양측으로부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고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지만 앞으로 갈 길이 멀다"며 한중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책을 강조했다.

쿵 부부장도 "작년에 한반도 정세가 적극적인 변화를 거둔 데 이어 새해 한반도 정세는 역사적인 시작점으로 올라와 있다"고 평가하고 "중국은 한국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전략적 소통을 하고 한반도 정세가 계속 이런 방향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한반도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같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중 양측은 최근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결과와 한반도 정세 등에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