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김영철, 베이징 도착…저녁 워싱턴으로 출발 예정

최종수정 2019.01.17 13:24 기사입력 2019.01.17 13: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워싱턴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17일 정오께 경유지인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은 중국 현지시간 기준으로 이날 오후 6시 25분 베이징을 떠나 워싱턴으로 가는 유나이티드 항공 UA808편 티켓을 발권한 상황이다.
김 부위원장은 미국 동부 현지시간으로 17일 워싱턴DC를 방문했다가 18일 돌아오는 항공편을 예약했으나, 귀환일정을 다시 19일 오후 3시 35분 에어차이나 항공편으로 바꾼 만큼 2박3일간 미국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박3일 미국에 머무르면서 김 위원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고위급회담을 한 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면담 또는 만찬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김 부위원장과 워싱턴행 예약자 명단에 같이 올렸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도 비슷한 시각 스톡홀름행을 위해 베이징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