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당, 의총서 지도체제 결론 못내…공은 비대위로

최종수정 2019.01.10 18:47 기사입력 2019.01.10 18: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10일 지도체제 확정을 위해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의 의견 수렴에 나섰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채 비상대책위원회로 공을 넘겼다. 비대위는 이날 취합된 의원들의 의견을 참고해 조만간 지도체제를 결정할 예정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체제에 대해서 의원들의 의견을 심층적으로 취합했다"라며 "많은 의원들이 어떤 지도 체제를 선택하느냐보다는 어떻게 운영되느냐가 문제라는 점을 지적했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의총은 보고를 받는 역할이지 결정권한은 없다"라며 "의견 수렴 결과를 비대위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당은 그동안 단일지도체제와 집단지도체제를 번갈아가며 운영했다. 각 지도체제의 단점이 부각될 때마다 바꿔온 식이다. 2005년 5월 이전까지는 총재 중심의 단일지도체제였다. 하지만 제왕적 권한에 대한 불만이 커지면서 집단지도체제로 전환해 12년 간 운영했다.

그러나 최근 다시 당내 집단지도체제로 전환 요구가 다시 불면서 당원들 뿐만 아니라 당권주자들 사이에서도 단일지도체제와 집단지도체제를 두고 의견이 팽팽히 나뉜 상황이다. 실제 이날 의총에서도 의원들간 지도체제에 대한 의견이 양분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기준 의원은 "아무래도 집단지도체제를 원하는 의원들의 말씀이 더 많았다. 그런데 단일지도체제로 해야 된다는 분도 몇 분 계셨다"라며 "전국위에서는 보통 단일안을 가지고 올라가서 반대 없이 통과되는 게 일반적인 관례인데, 만일 의총에서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한 안과 다른 안이 올라간다면 상임전국위가 개최부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날 의원들의 의견 등을 반영해 오는 14일 지도체제 최종안 도출을 시도할 예정이다. 비대위를 거친 최종안은 17일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서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한편, 한국당은 5·18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을 조만간 선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떤 위원을 추천하는 게 좋을 것이냐에 대해 의원들의 의견이 있었다"라며 "곧 선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당의 당원이거나 이 사건(5·18) 가해자 또는 희생자, 증언한 사람의 경우는 위원이 될 수 없는데 이미 추천된 분 중 결격사유가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라며 "다른 당에서 추천한 쪽도 잘 검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