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형님’ 박성웅, 강동원과 의외의 친분…“강동원이 흑기사 해줬다”

최종수정 2019.01.06 11:52 기사입력 2019.01.06 11:52

댓글쓰기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하는 배우 박성웅이 강동원과의 의외의 친분을 드러냈다.

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영화 ‘내 안의 그 놈’의 박성웅, 라미란, 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성웅은 “내가 영화 ‘검사외전’을 강동원과 같이 찍었다. 당시 회식 때 내가 장염이 있어서 술을 마시기가 어려웠다”며 말문을 열었다.

박성웅은 “그런데 내가 게임에 걸렸다. 술을 마셔야 하는 상황인데 어렵더라. 그때 강동원이 날 대신해 흑기사로 나섰다. 그리고는 ‘흑기사를 하면 소원 있는 거 아시죠?’라고 말을 했다”며 “이후에 방콕으로 포상휴가를 갔다. 거기서 내가 아재개그를 심하게 하니까 ‘아재 개그를 할 거면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농담 하더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박성웅은 “하지만 그때 소원을 쓴 건 아니다. 농담이었다. 2년이 지났는데 아직 소원을 쓰지 않았다”며 “나는 까먹은 줄 알았는데 강동원이 다음 영화 인터뷰에서 그 소원 이야기를 했더라. 그래서 나는 지금도 강동원만 보면 심장이 떨린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