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NSC서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논의할 듯

최종수정 2019.01.03 14:32 기사입력 2019.01.03 14:32

댓글쓰기

고위급 회담 개최 등 논의 전망


정부, NSC서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논의할 듯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정부가 3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 등을 논의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 재가동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오늘 오후 NSC 상임위를 통해서 그런 사안을 평가하고 정부 입장을 정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조만간 고위급회담을 개최하거나 북측에 제안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NSC 상임위에서 전반적으로 관계부처 간에 논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1일 밤 KBS에 출연한 자리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고위급회담 개최 여부도 검토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남북화해·협력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대북 접촉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대북 접촉 승인 건수가 1월 2일자로 902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승인된 건이라던가 진행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알려드릴 것이 없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에 대해서는 "법과 절차에 따라서 방북 승인 요건들이 구비되면 관계부처 협의 통해서 승인 여부 결정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말했다.

이산가족 화상상봉 추진과 관련해서는 "유엔과 협의 중이며 회담 날짜로 그에 따라 정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