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영표 "신재민, 논리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정상적인 소통과정 일부"

최종수정 2019.01.03 12:23 기사입력 2019.01.03 12:23

댓글쓰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부애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오전 국회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논리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중심제 국가에서는 대통령과 기재부가 정책에 대해 소통하는 게 너무나 정상적인 소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외압이 아닌 소통인데 그 과정의 일부를 가지고 이야기하는 게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전 수사관의 주장대로)압력을 가했다면 기재부가 청와대 말대로 따라서 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정농단 당시에는 내부고발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했는데 (현재) 여권 내부에선 신 전 사무관을 학원 선생 지망생이라며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선 1990년 감사원 사례를 들었다.

그는 "1990년에 감사원 감사 이문옥씨라는 분이 있었는데 그 사건을 한 번 보시면 무엇이 공익이고 아닌지, 또 폭로가 어떤 범위의 것들인지 (알수있을것)"이라면서 "그것과 비교하면 너무나 대비된다"고 말했다.
이어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될 것을 이 문제를 심각하게 국정 전반을 판단하는 문제로 보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다"면서 "담담하고 객관적으로 이 문제를 봐달라"고 말했다.

이 전 감사관은 1990년 5월 재벌 로비로 감사원의 감사가 중단됐다는 사실과 재벌 기업의 부동산 보유 비율이 은행감독원이 발표한 1.2%보다 훨씬 높은 43.3%라는 내용을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이 감사관은 당시 현직에 있었다"면서 "공직에 있으면서 자신의 불이익을 감내할 때 공익제보자라고 한다. 신재민씨 같은 경우는 공직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