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직접투자' 역대 최대…4년 연속 200억 달러 달성

최종수정 2019.01.03 11:00 기사입력 2019.01.03 11:00

댓글쓰기

신고 269억 달러·163억9000만 달러…주력산업 호조에 따른 대응투자 한몫

 '외국인 직접투자' 역대 최대…4년 연속 200억 달러 달성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외국인직접투자 금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4년 연속 200억 달러 이상을 달성하며 상승 추세다.

남북, 북미 대화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와 반도체 등 주력산업 호조에 따른 대응투자 등이 외국인 투자확대에 한몫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외국인직접투자가 신고기준 전년 대비 17.2% 증가한 269억 달러로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도착기준으로도 전년 대비 20.9% 증가한 163억9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외국인투자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음을 입증했다.
신고 실적은 2017년 4분기부터 이어온 외국인투자의 상승모멘텀을 유지하며 2018년 2분기까지 157억5000만 달러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으며, 3∼4분기에는 전년 대비 다소 감소했음에도 연간으로는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도착 실적도 상반기까지 102억 달러를 기록하며 안정적 상승세를 유지했으며, 3~4분기는 전년 대비 다소 감소했으나 연간으로는 역대 두 번째 실적을 거뒀다. 역대 최대 실적은 2015년 165억8000만 달러다.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증가해 역대 최대 실적(89억2000만 달러, 6.9% 증가)을 달성했고, 미국은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제조업, 서비스업 모두 고른 증가세를 보였다. 24.8% 증가한 58억8000만 달러를 올렸다.

특히 중국은 제조업, 서비스업 모두 급증해 역대 최대실적(27억4000만 달러, 238.9% 증가)을 올렸다. 반면 일본은 제조업, 서비스업 모두 감소한 13억 달러를 나타냈다. 전년 대비 29.4% 줄었다.

산업부는 외국인 직접투자 기록경신의 배경으로 남북, 북미 간 대화를 통한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와 역대 최고수준의 국가신용등급 유지, 반도체, 석유화학 등 우리나라 주력산업 활황 등을 꼽았다.

또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주력산업 분야에서 소재·부품을 중심으로 국내 대기업과 협력해 전·후방 연관산업 수요증대에 대응하려는 증액투자가 늘고, 4차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검증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도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는 외국인직접투자는 긍정적·부정적 요인이 상존해 상승 또는 감소 추세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산업부는 지자체·유관기관 등과 총력 체계를 가동해 '5년 연속 200억 달러' 이상의 목표를 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