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관영 “신재민 폭로 ‘정치공방’ 아냐…일하는 국회 주장하던 민주당 어디 갔나”

최종수정 2019.01.03 09:53 기사입력 2019.01.03 09:53

댓글쓰기

민주당의 기재위 소집 결단 촉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정치공방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더 이상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기재위)의 소집을 늦출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고 주장하던 더불어민주당은 어디로 갔느냐”며 “민주당의 기재위 소집에 대한 신속한 결단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회는 정부의 주요현안에 대해 당연히 점검하고 체크해야 될 의무가 있다”며 “이런 일에 상임위가 소집되지 않는다면 국회가 왜 필요하느냐”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검찰 소환에 대해서는 “(검찰은) 폭로내용의 진위여부, 문건작성 경위, 보고 여부, 문건의 사후 활용여부 등에 대해서 제대로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을 실질적으로 통제하고 있기 때문에 공정성 문제에 대한 태생적 한계를 안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런 점을 고려해서 검찰은 더욱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하고, 공정성 문제가 야기된다면 특검의 가능성이 대두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