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톡, "나와의 채팅방 '서랍'으로 정보 관리하세요"

최종수정 2019.01.03 09:48 기사입력 2019.01.03 09:48

댓글쓰기

카카오톡에서 주고 받은 모든 콘텐츠 모아보기 가능, 검색·관리 등 용이해져
방대한 개인 디지털 자산 관리 위해 관련 기능 점차 고도화 해 나갈 계획

카카오톡, "나와의 채팅방 '서랍'으로 정보 관리하세요"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카카오 톡 '나와의 채팅방'에 각종 정보를 저장하는 이용자들을 위해 카카오 가 '서랍' 기능을 내놨다.

카카오 카카오 톡 채팅방에서 주고받은 다양한 콘텐츠들을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는 '서랍' 기능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새롭게 도입되는 카카오 톡 서랍은 이용자들이 채팅하며 상대와 주고 받은 사진, 동영상, 파일, 링크 등 다양한 형태의 개인 디지털 자산을 나와의 채팅방에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각 채팅방마다 흩어져 있는 방대한 디지털 자산을 손쉽고 편리하게 한 곳에서 모아보고, 검색할 수 있어 체계적 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기능은 나와의 채팅방 내 우측 상단의 사이드 메뉴 버튼을 클릭하면 보이는 '내서랍'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메모, 사진과 동영상, 파일, 링크 등으로 나눠져 있으며 원하는 항목을 클릭 시 모든 채팅방에서 다양한 상대와 주고 받았던 다운로드 콘텐츠들이 최신순으로 볼 수 있게 된다. 전체 콘텐츠 보기 외에도 채팅방 단위로 선택해 볼 수 있다. 또한, 중요 표시 기능을 추가해 이용자가 중요한 자료를 별도로 모아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유용함을 더했다.

다수의 이용자들이 나와의 채팅방을 개인의 소소한 기록용으로 사용하던 행태를 반영해 메모 기능을 추가한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나와의 채팅방에 텍스트를 입력하면 메모지 형태로 자동 변환되어 저장되며, 메모 합치기, 전달하기 등이 가능하다. 메모 역시 중요 표시를 통해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카카오 는 이번 출시를 기점으로, 해당 기능을 단계적으로 개선해 점차 고도화 시켜나갈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 카카오 톡을 장기간 사용해 온 이용자들이 다양한 종류의 많은 개인 디지털 자산을 산재된 형태로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 서랍 기능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용자들의 활용 패턴을 지켜보고 면밀히 분석해 발전된 형태로 기능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