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주시, 논 타작물 재배농가에 총 27억 6천만 원 지급

최종수정 2019.01.03 09:36 기사입력 2019.01.03 09:36

댓글쓰기

쌀 과잉생산에 따른 쌀값 안정 도모…정부지원금 외 소득보전지원금 추가 지원

나주시, 논 타작물 재배농가에 총 27억 6천만 원 지급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전남 나주시(시장 강인규)가 지난 해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에 참여한 724농가(전체면적481ha)를 대상으로 보상금 총 27억 6천만 원을 지급했다고 2일 밝혔다.

논 타 작물 재배 지원 사업은 지난 해 벼를 재배했던 농지에 콩, 팥 등 두류와 일반작물, 조사료 등 타 작물을 재배하는 농가에 보상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쌀 과잉생산에 따른 쌀 값 하락과 쌀 이외의 식량 자급률 향상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1ha당 조사료 400만 원, 일반·풋거름작물 340만 원, 두류 280만 원을 지원한다.

시는 타 작물 재배면적 확대를 위해 정부 지원금 외 1ha당 조사료 100만 원, 일반·풋거름 작물 80만 원, 두류 70만 원을 지난 해 12월 20일, 28일 2차례에 걸쳐 추가로 지급했다.
또한 지난 해 폭우와 폭염에 따른 태풍, 가뭄 등 재해피해로 인해 참여농가의 소득액이 당초 계획보다 저조해 품목별 차등 없이 1ha당 100만 원씩 소득보전지원금을 추가 지원했으며, 옥수수와 콩 재배단지에 전용 수확장비 5대를 지원, 타 작물 단지화와 면적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과잉상산에 따른 쌀값 하락이 되풀이되는 타 작물 재배 지원 사업이 농가의 가뭄 속에 단비가 되길 바란다”며, “올해도 더 많은 농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더불어, 다양한 지원책을 추진해가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