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얼미터]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7.9% 반등…개인 지지율 60% 육박

최종수정 2019.01.03 09:30 기사입력 2019.01.03 09:30

댓글쓰기

[리얼미터]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7.9% 반등…개인 지지율 60% 육박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7.9%를 기록하며 3주간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반등했다. 또 국정수행 지지율이 아닌 문 대통령에 대한 '개인 지지율'은 6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돼 국정수행 지지율보다 10%포인트 이상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지난 31일과 2일 이틀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 대비 2.0%포인트 오른 47.9%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2.9%포인트 내린 46.8%를 기록했다.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다시 넘어서긴 했지만 여전히 오차범위 내(1.1%포인트) 격차다.

이처럼 지지율이 다시 반등한 것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한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와 같은 긍정적 보도가 이어진 데 다른 것으로 풀이된다.

일간으로 보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으로 여론이 집중됐던 31일에는 긍정평가가 48.1%(부정평가 47.3%)까지 올랐고, 김 위원장의 신년사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관련 보도가 증가했던 2일에는 47.9%(부정평가 46.8%)를 기록하며 비슷한 수준을 이어갔다.

세부 계층별로는 부산·울산·경남(PK)과 충청권, 주부와 학생, 진보층에서는 하락한 반면, 서울과 경기·인천, 대구·경북(TK), 호남, 30대와 60대 이상, 노동직과 사무직,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8.0%를 기록, 전주보다 1.2%포인트 소폭 올랐으며, 자유한국당은 23.8%로 1.9%포인트 하락했다. 정의당은 8.1%, 바른미래당은 5.5%를 기록했고, 민주평화당은 2.5%를 기록하며 지난주에 이어 횡보했다.

이 조사는 전국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7.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리얼미터]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7.9% 반등…개인 지지율 60% 육박

한편, 문 대통령 개인에 대한 지지 여부(문 대통령 지지율) 조사에서는 '임기 끝까지 지지할 것이다'는 핵심 지지층이 34.6%, '현재는 지지하지만 상황에 따라 지지를 안 할 수도 있다'는 주변 지지층이 25.3%로 나타나 문 대통령에 대한 개인 지지율이 59.9%로 집계됐다.

이는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와는 상당히 다른 결과로, 동일 조건에서 실시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국정 지지율)는 45.8%(매우 잘한다 23.3%, 잘하는 편이다 22.5%)로 집계됐다. 즉 문 대통령의 지지율(59.9%)이 국정수행 지지율보다 14.1%포인트 더 높은 셈이다.

리얼미터 측은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더라도 여전히 문 대통령 개인에 대한 신뢰와 기대높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임기 끝까지 반대할 것이다'는 핵심 반대층은 19.5%, '현재는 반대하지만 상황에 따라 지지할 수도 있다'는 주변 반대층은 16.8%를 기록, 문 대통령에 대한 반대율은 36.3%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2일 하루동안 전국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8.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