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길 따라 물 따라' 숨겨진 보석…국토부, 남해안 해안도로 15선 선정

최종수정 2019.01.03 06:00 기사입력 2019.01.03 06:00

댓글쓰기

'길 따라 물 따라' 숨겨진 보석…국토부, 남해안 해안도로 15선 선정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쪽빛바다가 아른거리는 바다와 섬, 그리고 은빛 백사장 등 남해 해안선을 따라 숨겨진 보석들이 소개됐다.

국토교통부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까지 남해안 10개 시군의 해안도로를 따라 펼쳐진 바다 및 해안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을 선정해 3일 발표했다.

이번 해안경관도로 15곳은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로 이어지는 해안도로 575km 중 총 253.7km가 포함됐으며, 전라남도 고흥과 여수, 순천, 광양, 경상남도 하동·남해·사천·고성·통영·거제 등 10개 시군에 걸쳐있다. 지난 7월 발표한 ‘남해안 오션뷰 명소 20선’과 함께 남해안 해안경관자원을 알리고 여행객들의 남해안에 대한 관심과 방문을 유도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추진됐다.

국토부는 남해안 해안경관도로에 대한 상세한 정보가 담긴 홍보책자는 물론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경남·전남 및 10개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남해안 해안도로 명소를 알릴 계획이다.
다음은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

▲고흥 ‘거금해안경관길’ (23㎞) = 고흥의 어업과 해상교통의 중심지인 녹동항에서 출발해 한센병 환자들의 애환이 담긴 소록도와 거금도를 잇는 소록대교와 거금대교를 지나 거금도에서 금산해안경관도로를 따라가면 고흥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가 완성된다.
고흥 거금해안경관길

고흥 거금해안경관길



▲고흥 ‘남열해맞이길’ (18㎞) = 고흥 팔영산의 등줄기를 타고 내려온 우미산(449m)과 바다에는 첨도, 비사도, 옥태도, 적금도, 낭도 등 올망졸망한 섬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순천-여수 '여자만 갯가길' (23㎞) =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여자만을 드라이브로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시종일관 여자만의 풍요로운 생태를 감상할 수 있고 전 구간이 노을 전망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수 통제영 ‘여수밤바다로’ (19㎞) = 여수 앞바다에 알록달록한 불빛이 비추면 ‘여수밤바다 이 조명에 담긴 아름다운 얘기가 있어’ 하는 노래가사처럼 환상적인 풍경이 펼쳐진다. 전라좌수영 본영이 400여 년 자리했던 여수의 역사와 풍요로운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이다.

▲여수-광양 '여이순신로'(6.6㎞) = 진안 데이샘에서 발원한 섬진강이 약 212km의 긴 여행 끝이 광양만이다. 광양만은 광양시 남부와 여수반도 사이에 자리하는데 이를 연결한 것이 묘도대교와 이순신대교이다. 이 다리 덕분에 두 지역간 거리가 좁아졌다.

▲하동-남해 '이순신 호국로'(5.5㎞) = 하동 금남면사무소에서 남해대교를 거쳐 남해 관음포까지 이어지는 짧지만 강렬한 길이다. 옛부터 많은 유배객이 건넜던 바다이고 임진왜란 최후 전투인 노량해전 현장이다. 남해대교를 건너면 오래된 왕벗나무들이 반기는데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 에 선정된 길이다.

▲남해 '남면해안도로'(30㎞) = 평산항, 사촌해변, 가천다랭이마을, 앵강만 등 남해의 속살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길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됐다.

▲남해 '물미해안도로'(35.2㎞) = 상동면 물건리와 미조면을 잇는 도로로, 남해의 가장 동쪽 해안을 따르면서 수려한 한려해상을 품고 달린다. 여기에는 비단처럼 아름다운 금산 남쪽의 두모마을, 상주은모래비치, 송정솔바람해변 등이 포함되어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가 완성된다.

▲남해~사천 '동대만 해안도로'(14km) =창선도의 동대만 해안을 따라 창선·삼천포 대교를 건너 사천시로 이어지는 길로, 창선도의 투박한 매력과 교량 박물관을 연상시키는 창선·삼천포대교의 매력을 만끽하는 코스다.

▲고성 '자란마루길'(9.7km) = 고성군은 14개 읍면 중 10개면에 공룡발자국 화석이 있을 정도로 공룡의 흔적이 가득하다. 바람과 파도가 빚어낸 해식동굴 그리고 점점이 뿌려놓은 섬들은 고성 드라이브 길의 매력이다.

▲고성 '해지개길'(11.7km) = 고성만은 복주머니 형태를 띠고 있고 높은 산줄기가 바람을 막고 있어 바다는 호수처럼 잔잔하다. 청정한 바다에 파도마저 없으니 굴 양식에 최고다. 그래서 해지개길은 바다위에 떠 있는 하얀 부표를 감상하고 알싸한 굴향기를 맡으며 달리게 된다.

▲통영 '평인노을길'(10.9km) = 명정동 해안을 들머리로 삼고 북신만 해안길을 시계 반대방향으로 도는 드라이브 코스다. 시원스럽게 내달리는 도로도 좋지만 자전거길과 도보길까지 나란히 조성됐다. 해안길 내내 벗나무 가로수가 도열해 4월이면 벚꽃터널로 황홀경을 연출한다.

▲통영 '미륵도 달아길'(9.8km) =산양항부터 달아공원까지는 대한민국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로 꼽힌다. 작은 어촌은 원색의 기와집들이 담을 맞대고, 중화마을부터는 동백 가로수가 줄지어 심어졌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됐다.

▲거제 '홍포~여차해안도로'(20km) = 거제 최고 드라이브 코스로, 홍포마을에서 여차몽돌해변까지 3.5km 구간은 가장 경관이 빼어나다. 병대도, 가왕도, 매물도 등 60여개의 크고 작은 섬들이 바다에 떠 있다.

▲거제 '학동~와현해안도로'(17.3km) = 동백숲과 해송숲, 검푸른 바다와 올망졸망한 섬들이 절경을 일구어내고 있다. 이 해안길에는 보석같은 해변이 숨어 있는데 함목, 학동, 망치, 구조라, 와현 등 거제의 대표 해수욕장이 이어졌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