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북구, 전남대 후문 대학로 ‘차 없는 거리’ 운영

최종수정 2017.03.06 10:22 기사입력 2017.03.06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광주광역시 북구(청장 송광운)는 지난 2일부터 주민 보행권을 확보하고 청년문화 거리를 조성하기 위해 ‘전남대 후문 대학로 차없는 거리’를 본격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북구는 ‘차 없는 거리’ 구간으로 주민과 상가번영회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대학로 상권지역 2개 구간 430m(1구간 던킨도너츠∼올리브영∼교촌치킨 200m, 2구간 파리바게트∼샤브향∼세븐일레븐 230m)를 선정했다.
‘차 없는 거리’ 구간은 매일 오후 4시부터 밤 10시까지 차량 통행이 제한되며 이 시간대에 차량을 운행하게 되면 불법 주·정차 위반으로 과태료를 물게 된다.

그동안 북구는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을 위해 화강석 포장, 안내 표지판, 차량진입방지 유동시설물 등 설치를 완료했으며 불법 주정차 및 광고물 단속을 위해 지속적으로 상가번영회와 연계하여 집중단속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번 ‘전남대 후문 대학로 차없는 거리’ 사업은 국민안전처 주관 ‘안전한 보행환경개선지구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10억 원과 추가로 확보한 특별교부세 등 총 21억원을 투입하는 보행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북구는 젊음과 문화, 예술이 공존하는 청년문화공간 조성을 위해 버스킹 스팟, 문화조형물 설치와 함께 대학로 주변 상가지구와 주거지역, 도로 등에 차량속도 저감시설 설치, 고원식 교차로·횡단보도 설치 등 ‘전남대 후문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내달까지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송광운 북구청장은 “이번 사업으로 전남대 후문 대학로가 안전성을 겸비한 문화소통 공간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청년문화 명품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언제든지 안심하고 편하게 걸을 수 있는 보행친화거리 조성으로 많은 유동인구 유입을 통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