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디 가브란트, UFC 밴텀급 새 챔피언 '크루즈에 압승'

최종수정 2018.09.12 21:33 기사입력 2016.12.31 14:54

댓글쓰기

랭킹 1위 딜라쇼는 2위 리네커 제압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UFC 밴텀급 새 챔피언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코디 가브란트(25·미국).

가브란트는 3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한 UFC 207에서 챔피언 도미닉 크루즈(31·미국)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가브란트는 UFC 데뷔 후 여섯 경기만에 챔피언 벨트를 가져갔다. 가브란트는 지난해 1월 마커스 브리매지(31·미국)에 3라운드 TKO승을 거두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두 번째 경기에서는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고 이후 세 경기에서는 모두 1라운드 TKO승을 거두며 묵직한 펀치를 보여줬다.

가브란트가 챔피언을 갖고 놀았다고 해도 될 정도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가브란트는 묵직한 주먹 한 방으로 여러 차례 크루즈로부터 다운을 뺏어냈다. 경기 중간 춤도 추면서 챔피언을 도발하는 모습을 수 차례 보여줬다.

코디 가브란트 [사진= 코디 가브란트 페이스북]

가브란트는 1라운드 초반부터 묵직한 펀치를 날리며 크루즈를 위협했다. 크루즈는 재빠른 스텝과 움직임으로 가브란트의 펀치를 피했고 로킥을 시도하며 대응했다. 크루즈는 1쿼터 막판 유효타를 적중시키며 분위기를 가졌가는듯 했으나 되레 30초 가량을 남기고 가브란트에 테이크다운을 허용했다.
경기는 3라운드부터 가브란트 쪽으로 기울었다. 3라운드 초반 가브란트가 크루즈의 안면에 묵직한 펀치를 적중시켰고 크루즈의 안면에 출혈이 생겼다. 가브란트는 3라운드 중반 크루즈를 케이지로 몰아붙이며 연타에 성공해 타격을 줬다.

가브란트는 4라운드 초반 묵직한 펀치 한 방으로 크루즈를 뒤로 자빠뜨렸다. 가브란트의 오른손 훅이 크루즈의 안면에 맞았고 크루즈가 순간적으로 엉덩방아를 찧은 후 일어났다.

가브란트는 4라운드 40여초를 남기고 또 다시 왼손 훅 한 방으로 크루즈를 쓰러뜨렸다. 크루즈는 달려들어 파운딩을 퍼붓지 않고 되레 크루즈를 내려다보며 춤을 추는 여유를 부렸다. 가브란트는 일어선 크루즈를 상대로 잇달아 묵직한 펀치를 적중시키며 두 차례 더 크루즈를 넘어뜨렸다.

결과는 가브란트의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

앞선 경기에서는 밴텀급 랭킹 1위인 TJ 딜라쇼(30·미국)가 랭킹 2위인 존 리네커(26·브라질)에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딜라쇼는 1라운드 2분께 테이크다운을 성공한 후 1분 이상 리네커를 깔아누른 채 펀치를 쏟아부으며 기선을 제압했고 3라운드 내내 일방적인 경기를 했다.

딜라쇼는 올해 1월 크루즈에 1-2로 판정패하며 챔피언 벨트를 빼앗겼다. 그는 리네커에 승리 후 벨트를 되찾겠다며 크루즈와 경기를 희망했다. 하지만 크루즈가 무너지면서 목표를 새 챔피언 가브란트로 수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