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언론들, 부산 소녀상 설치허가 일제 보도

최종수정 2016.12.31 04:07 기사입력 2016.12.30 15:11

댓글쓰기

부산 동구청이 철거한 후 동구 야적장에 방치된 소녀상/사진=연합뉴스

부산 동구청이 철거한 후 동구 야적장에 방치된 소녀상/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부산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을 강제 철거했던 부산 동구가 30일 입장을 바꿔 소녀상 설치를 전격 허용하자,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이날 시민단체가 동상을 다시 일본 영사관 앞에 운반, 설치 작업을 시작했다"며 동구청의 허가 소식을 전했다. 한국 내 일본 재외공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되는 것은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지지통신은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가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며 우려했다. 통신은 "지난해 12월 한일협정에서 일본 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을 철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명문화됐으나, 철거는 진행되지 않았다"며 "새로운 소녀상 설치까지 인정되면서 합의문에서 확인된 '문제의 최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해결'은 더욱 요원해졌다"고 평가했다.

요미우리신문 역시 이 사실을 전하며 "지난해 협정에 소녀상에 대해 한국 정부가 관련 단체와의 협의하에 해결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지만 한국 내 반발이 거세 철거될 것 같지가 않다"고 내다봤다.

아사히신문은 오는 31일 공식적으로 부산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동상 제막식이 시작될 예정이라고 전하며 "일본 정부는 한일합의 정신에 위배된다는 이유 등을 들어 부산시 등에 소녀상 설치를 허용하지 말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부산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와 관련 "일본 정부 입장과 부합하지 않는 움직임"이라며 "안타깝다"고 논평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