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싱데렐라'이수근 "공채 1년에 한 번…떨어지면 생계위해 일해야"

최종수정 2016.12.30 03:06 기사입력 2016.12.30 00:02

댓글쓰기

사진= 채널A 제공

사진= 채널A 제공


[아시아경제 최지혜 인턴기자] 이수근이 자신의 힘들었던 개그맨 시험 도전기를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채널A '싱데렐라'에서 이수근이 과거 개그맨 시험을 준비했던 시절을 털어놨다.

이수근은 "개그맨 공채시험은 1년에 한 번 있기 때문에 떨어지면 1년 동안 (생계를 위해) 일해야 한다. 안정적인 생활이 되려고 할 때쯤에 또다시 개그맨 공채가 뜨는 식이다"라고 말하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과거에 레크레이션 강사로 수련원에서 인정을 받았다. 일만 해도 충분히 먹고 살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어느 날 당직을 서던 중 TV에서 또 신인개그맨 선발대회가 나오는 것을 보고 새벽에 짐을 싸서 바로 올라갔다"면서 원장님께 죄송하다는 편지를 남겼다고 고백했다.

이수근은 "그 이후로도 시험을 11번은 더 봤다. 일을 하면서 시험 본 것만 하면 9년이 넘는다"며 과거 시험 도전기를 털어놓아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하지만 이수근은 "지금 하라고 하면 20대 초반에 붙었을 것 같다"며 스스로에 대한 자랑으로 일화를 마무리했다.

여기에 김희철이 "스스로를 너무 과대평가하지는 마라"고 응답하면서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채널A '싱데렐라'는 매주 목요일 오후11시에 방송된다.

최지혜 인턴기자 cjh1401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