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마포구 유광모 주무관 서울시 하정 청백리상 수상

최종수정 2016.12.26 11:10 기사입력 2016.12.26 11:10

댓글쓰기

제8회 ‘서울시 하정(夏亭) 청백리상’ 본상, 마포구 유광모 주무관 수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 청소행정과 유광모 주무관이 청렴·결백하고, 사회에 헌신·봉사하는 청백리 공무원에게 수여하는 ‘서울시 하정(夏亭) 청백리상'을 수상했다.

‘서울시 하정(夏亭) 청백리상’은 2009년에 서울시 공직자들이 조선 초 황희, 맹사성과 더불어 선초삼청(鮮初三淸)으로 불리었던 하정 류관(柳寬) 선생의 근면성실하고 청렴한 공직생활을 본받도록 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서울시는 매년 서울시와 자치구의 청렴한 공무원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도 8회째를 맞는 ‘하정(夏亭) 청백리상’은 지난 9월24일부터 10월 31일까지 철저한 사전 심사와 공적 확인,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거쳐서 엄정하게 수상자를 선정했다.

수상자로 선정된 유광모 주무관은 현재 마포구 청소행정과에 근무하고 있으며, 25년간 성실한 공직생활을 수행하고 있다.
1996년 마포구 수해 복구 때 감전사고로 투병중임에도 불구하고 맡은 업무를 성실하게 수행해 타의 모범이 됐다.

또 2007년 태안반도 기름 유출 당시 방재작업에 참여, 치매 어르신을 위한 목욕봉사 등으로 평소 자원봉사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18평 소규모 아파트에서 노모를 부양하면서 검소한 생활을 하고 있는 등 여러 분야에서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 12월22일 오전 8시 서울시청 다목적홀(8층)에서 제8회‘서울시 하정(夏亭) 청백리상’ 시상식이 열렸다. 마포구 유광모 주무관(박원순 시장 오른쪽)은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상장을 받았다.

지난 12월22일 오전 8시 서울시청 다목적홀(8층)에서 제8회‘서울시 하정(夏亭) 청백리상’ 시상식이 열렸다. 마포구 유광모 주무관(박원순 시장 오른쪽)은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상장을 받았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유 주무관은 평소 철저한 자기관리와 적극적이고 성실한 자세로 업무를 수행해 지난 2014년에는 모범공무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는 “서울시에 근무할 때 청백리상을 알게 됐다”며 “큰 상을 받아 어깨가 무겁지만 이번 수상을 계기로 공직생활의 지표로 삼고 타인에게 모범이 되는 공무원으로 임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마포구 소속 공무원이 ‘서울시 하정(夏亭) 청백리상’ 수상한 이력은 2012년 제4회 때 수상한 이현국 주무관(2014년 퇴직) 이후 유광모 주무관이 두 번째다.

마포구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발표한 '2016년 공공기관 청렴평가‘에서 전국 69개 기초자치단체 중 2위를 달성해 청렴 최우수기관으로 인정받은 바가 있다.

마포구가 이처럼 청렴 도시로 인정받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행정 신뢰의 척도인 ‘청렴’을 구정 운영에 최우선 가치로 두고 행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구는 자율적 내부통제제도를 활용, 부정과 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전 직원의 참여를 유도하는 반부패 청렴 시책을 강력히 실천해왔다.

전 직원 대상 청렴특강과 매월 ‘청렴의식 향상의 날’ 운영, 구청장 청렴서한문 발송(월1회), 직원 개인별 청렴교육 10시간 의무 이수제 도입 등으로 직원들의 청렴의식을 향상시키고, 청렴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앞장섰다.

또 지난 9월에는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을 신속하게 대비하기 위해 전 직원을 비롯해 구의원, 구간부 및 구 산하기관 직원들까지 확대시켜 교육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청렴은 모든 업무의 기본이자 구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직원들에게 청렴의식을 강조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