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영교 "부장판사 회식에 남편 합석, 정정보도 결정"

최종수정 2016.12.26 04:05 기사입력 2016.12.25 18:14

댓글쓰기

서영교 "부장판사 회식에 남편 합석, 정정보도 결정"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서영교 무소속 의원은 25일 "2012년 국정감사 후 부장판사 이상급 회식자리에 남편을 합석시켰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전했다. 서 의원은 "지난 6월22일 채널A가 보도했던 내용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6개월 지난 12월11일 정정보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 의원은 "2012년 10월, 남편 장유식 변호사는 한진중공업 해고철회를 위한 희망버스 사건의 변론을 맡아 4시에 부산에 도착해 5시 재판에 참석했다"며 "12시에서 1시경에 있었던 점심자리에 참석하지도 않았고 참석할 수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서 의원은 이어 "이 보도 후 관련 기사가 무려 63건 보도됐고, 13개의 신문사설로 이어졌다"며 "저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을 사임했고, 탈당까지 해야했다. 너무나 힘들었지만 지금이라도 정정돼 다행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힘들 때 걱정해주시고 격려 해주신 분들 덕분에 더 단단해지고 겸손해지게 됐다"고 덧붙엿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