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동우 신한 회장, 신입사원 특강서 '창조적 사고+디지털' 강조

최종수정 2016.12.16 11:45 기사입력 2016.12.16 11:45

댓글쓰기

한 회장 "'혁신적 금융그룹' 신한 이끄는 인재 돼 달라"…'디지털 신한' 강조

한동우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

한동우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한동우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16일 그룹 신입사원과 만나 "창조적 사고를 적극적으로 길러 신한이 가장 혁신적인 금융그룹이 될 수 있도록 리드하는 인재가 돼 달라"고 말했다. '디지털 신한'을 이끌어 달라는 의미를 담아 전자기기도 선물했다.

한 회장은 이날 경기도 기흥 신한은행연수원에서 신한은행ㆍ카드ㆍ금융투자 등 8개 그룹사 신입사원 290명을 대상으로 한 특별강연을 통해 "창조적 사고와 아이디어는 '왜'라는 의문을 갖고 적극적으로 탐구하는 자세에서 시작된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4차 산업혁명의 도래와 함께 핀테크(fin-tech)로 대표되는 디지털 환경 변화를 맞아 금융업 종사자의 필수 덕목 중 하나로 '창조적 사고'를 강조한 것이다.

한 회장은 아울러 손자병법의 '무지명 무용공(無智名 無勇功)' 구절을 인용해 끊임없는 자기계발에 대해 당부했다. 무지명 무용공은 '정말 뛰어난 사람은 이름을 크게 알리거나 용맹하고 공을 많이 세우는 이가 아니라, 미리 상대방을 분석하고 준비해서 쉽게 이기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한 회장이 취임한 이후 6년째 신입사원 연수 때마다 강조해 온 덕목이다.

이와 함께 한 회장은 "이번 공동연수를 계기로 신한 문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동시에 향후 그룹사간 상호 이해를 넓힐 수 있는 연결고리 역할을 해 달라"며 그룹사 내 공동체 의식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난 9월 창립 15주년 기념식에서도 그룹사 간 시너지 확보를 위해 이른바 '원신한(One Shinhan)' 전략을 5대 경영방침 중 하나로 내세웠다.

신한그룹 신입사원 공동 연수는 지난 12일부터 총 4박5일 동안 진행됐다. 신입사원들은 이후 2~8주간 진행되는 각 그룹사별 연수에 참여할 예정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