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홍기선 감독 별세

최종수정 2016.12.16 12:19 기사입력 2016.12.16 12:19

댓글쓰기

홍기선 / 사진=아시아경제 DB

홍기선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의 홍기석 감독이 59세를 일기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충격을 주고 있다.

15일 홍기석 감독은 서초구 우면동 자택에서 갑자기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계 관계자는 "평소 지병은 없었다"며 "현재 사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1989년 영화 '오! 꿈의 나라' 제작과 시나리오, 1992년 영화 '가슴에 돋는 칼로 슬픔을 자르고'로 연출에 데뷔한 고(故) 홍기석 감독은 사회적 소재를 다룬 영화들을 연출해 이름을 알렸다. 2003년에는 최장기 사상범 김선명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선택', 2009년에는 정진영·장근석 주연의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을 연출했다.

홍기선 감독은 '이태원 살인사건' 이후 7년만에 선보인 신작 '일급기밀'의 촬영을 마치고 타계해 작품을 미처 마무리 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급기밀'은 1급 군사기밀에 얽힌 군 내부 비리 사건을 파헤쳐가는 내용을 담은 영화로 김상경과 김옥빈이 주연을 맡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1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오는 18일이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