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오은규 교수팀, 식물 고온반응과 생체시계 상호작용 규명

최종수정 2016.12.16 09:51 기사입력 2016.12.16 09:51

댓글쓰기

“식물이 더위에 예민한 시간은 따로 있다”

전남대 오은규 교수

전남대 오은규 교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바이오에너지공학과 오은규 교수팀이 식물의 고온반응과 생체시계의 긴밀한 상호작용의 분자기전을 규명한 논문을 발표했다.

미국 스탠포드대학에 위치한 카네기 연구소(Carnegie Institution for Science)와 공동연구를 통해 발표한 이 논문은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 ‘네이처’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12월 14일자로 게재됐다.

▲논문명: TOC1-PIF4 interaction mediates the circadian gating of thermoresponsive growth in Arabidopsis

식물은 주변 온도가 올라가면 세포의 성장과 발달을 조절해 고온 스트레스를 극복하는데, 이러한 현상을 고온형태형성(thermomorphogenesis)이라 한다. 이 연구에서는 이와 같은 고온형태형성이 낮에는 잘 일어나지만, 저녁에는 잘 일어나지 않는다는 현상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식물의 고온형태형성이 생체시계에 의해 조절 받음을 증명했고, 더 나아가, 이 과정에 관여하는 두 전사조절인자의 상호작용(PIF4-TOC1) 분자기전을 규명했다.
전남대 오은규 교수팀 연구결과 개념도

전남대 오은규 교수팀 연구결과 개념도


이번 발견은 식물의 생체시계가 고온스트레스 내성에 도움을 준다는 것을 의미하며, 지구온난화가 심화하는 과정에서 고온스트레스에 강한 농작물을 개발하는 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신진연구자 지원 사업으로 수행됐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